인튜이티브社 첫 단일공 플랫폼 로봇수술기 '다빈치SP' 출시

인쇄

다빈치X, Xi와 ’에코 시스템’ 통해 호환 가능.

인튜이티브서지컬이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최초의 단일공 플랫폼 로봇수술기 '다빈치 SP'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인튜이티브서지컬 글랜 버보소(Glenn Vavoso) 수석부사장은 "미국 이외 국가 중 처음으로 한국에서 다빈치SP를 출시한다”며 “한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더 많은 협업을 기대하고 있으며 더 많은 환자에게 최소침습수술의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튜어티브서지컬은 30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SP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 박정렬 기자]

로봇 팔로 깊이 27cm 반경 10cm까지 수술 가능
다빈치SP는 제품 외관부터 동일 세대인 다빈치X, 다빈치 Xi와 차이를 보인다. 하나의 로봇 팔에 카메라와 다관절 손목 기능을 갖춘 3개의 수술 기구가 장착되고, 모든 도구가 직경 2.5cm의 관(케뉼라)를 통해 체내 삽입된다. 몸 속으로 들어간 카메라와 수술 도구는 수술 부위 근처에서 여러 방향으로 갈라져 움직인다. 종전에는 카메라와 수술 기구를 각각의 팔에 연결한 뒤 여러 개의 구멍을 뚫어 삽입해야 했다. 부피가 컸고, 로봇 팔이 서로 부딪칠 위험이 있었다. 다빈치SP는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다빈치SP [사진 박정렬 기자]

다빈치X [사진 박정렬 기자]

체내 삽입되는 수술 도구는 깊이 27cm, 반경 2~10cm까지 움직여 좁고, 깊숙한 곳까지 수술 가능하다. 관절이 달린 카메라는 수술 방향에 관계 없이 위 30도, 아래 30도까지 움직이고 10배 이상 화면을 확대해 보여준다. 여기에 수술 집게가 얼마나 벌어졌는지, 기구 위치는 어디인지 알려주는 내비게이터가 장착돼 정확도를 높였다..
 

다빈치SP의 케뉼라는 직경 2.5cm로 얇아 절개 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다. [사진 박정렬 기자]

기자가 직접 체험해 본 결과 다빈치SP는 다빈치Xi에 비해 해상도가 높았고 로봇 팔의 움직임도 자연스러웠다. 단순히 로봇 팔에 달린 집게와 카메라를 움직이는 정도였지만, 각 제품을 번갈아 사용했어도 몇 분만에 익숙함을 느낄 만큼 조작 방식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실제 다빈치X, 다빈치 Xi, 다빈치SP는 콘솔(조종간)과 비전 카트를 공유할 수 있다. 추가로 제품을 구매하거나 교육을 받지 않아도 된다. 인튜이티브서지컬의 로봇수술 시스템 통합 솔루션인 ‘에코 시스템’ 덕분이다.
 

다빈치Xi(왼쪽)와 다빈치SP의 시야 비교 모습 [사진 박정렬 기자]

올해 7월 현재 다빈치 로봇수술기는 국내 57개 의료기관에 77대가 보급됐다. 지난해는 국내에서 1만7000여건의 로봇 수술이 진행됐다. 세계적으로 진행된 로봇수술(87만5000여건)의 2% 정도다. 보급형 다빈치X는 약 14억원이며, 다빈치SP 시스템은 약 30억원으로 두 배 가량 비싸다. 병원 환경에 따라 다양한 옵션을 적용할 수 있다.
 
글랜 버보소 수석부사장은 “인튜이티브는 서울에 수술혁신센터를 개관, 지금까지 150건이 넘는 트레이닝 서비스와 의료진 협업 기회를 제공했다”며 “의료진과 연구 분야 협업 관계를 확대하는 한편, 향후 집도의가 더욱 편한 시야로 수술할 수 있도록 비쥬얼 역량을 강화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