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지치고 예민한 여성 노리는 '이것'

인쇄

면역력 떨어진 틈 노리는 방광염, 충분한 휴식 취해야

무더위에 지쳐 예민해진 여성을 노리는 대표 질환이 있다. 방광염이다, 방광염은 세균이 방광에 들어와 생기는 감염성 질환이다.

보건의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여성 방광염 환자는 8월에 가장 많다. 지난 2년간 방광염으로 진료를 본 여성환자는 약 440만명으로 42만 5000여명이 8월에 발생했다. 환자가 가장 적은 2월보다 약 26% 높은 수치다. 특히 40~50대 여성은 전체 환자의 42.5%를 차지했다.

방광염은 급성과 재발성으로 구분한다. 여성의 급성 방광염은 대부분 항문에 있던 세균에 감염된 탓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배뇨 시 통증 ▶소변이 급하거나 참기 어렵고 ▶빈뇨 ▶혈뇨 ▶잔뇨감이다.

경희의료원 비뇨의학과 이선주 교수는 “급성 방광염은 몸의 면역체계가 방광에 들어온 세균을 물리치지 못해 생기는 경우가 많다”며 “폭염으로 체력이 떨어지고 열대야로 수면시간도 부족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급성 방광염은 항생제를 3~5일 복용하면 치료된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방광에 있던 세균이 콩팥으로 침범해 신우신염이 발생할 수 있다. 옆구리 통증과 전신 발열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재발성 방광염은 1년에 3차례 이상 급성 방광염이 나타나는 것이다.

수험을 앞둔 여고생도 여름철 급성 방광염을 주의해야 한다. 이선주 교수는 “수험생은 수면이 부족해 체력이 떨어져 면역력이 낮아지기 쉽다”며 “학업시간 이외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완화하도록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규칙적인 식습관과 적당한 운동을 생활화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