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인데 콧물 줄줄, 감기 아닌 이것 증상일 수 있어요

인쇄

여름 알레르기비염 주의보

무더위인데도 콧물이 줄줄 흐르고 코가 막히는 증상이 있으면 감기가 아닌 알레르기비염 증상일 수 있다. 여름 건강의 복병 중 하나는 의외로 알레르기비염이다. 무더위에 에어컨 등 냉방기구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여름철 알레르기비염 환자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여름은 덥고 습해 코 주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고 코 안의 점막도 촉촉하게 보습이 잘되므로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완화하는 계절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폭염 탓에 냉방기구 사용이 증가하면서 외려 비염 환자가 증가하는 계절이다.

에어컨 같은 냉방기구는 콧속 점막을 건조하게 한다. 또 에어컨 필터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먼지·진드기·곰팡이 등이 비염을 유발한다. 냉방기구 사용으로 실내외 온도 차가 커지면서 감기에 걸려 증상이 악화하는 경우도 흔하다.


알레르기비염의 주요 증상은 맑은 콧물·재채기·코막힘이다.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홍석찬 교수는 “알레르기비염은 특정 물질에 대한 우리 몸의 면역반응”이라며 여름엔 덥고 습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집먼지 진드기와 곰팡이가 잘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알레르기비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으로는 침구와 소파 쿠션 등은 자주 세탁하고 외출 후 손과 발을 꼭 씻고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해주며

에어컨 사용 후 창문을 열어 주기적으로 공기를 환기시키고 필터 관리를 꼼꼼히 하고 실내 온도를 25~26도로 유지하며 실내가 건조할 때는 가습기를 이용해 실내 습도를 40~50%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홍석찬 교수는 덥다고 지나치게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거나 차가운 음식을 먹으면 감기에 걸려 비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