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앱 원격 건강관리 고혈압 조절에 효과적”

인쇄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주영 교수 연구팀

디지털 헬스케어가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의 건강관리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고혈압 등 만성 질환을 앓고 있지만 기본적인 의사소통 문제 등으로 현지 병의원 이용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모바일을 활용한 원격 건강관리가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의 의료 접근성을 높여 건강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분당서울대학교 가정의학과 김주영 교수 연구팀(논문 제 1저자 이항열 선임 연구원)은 2016년 10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3개월 동안 베트남에 거주하는 재외국민 중 고혈압 환자 36명을 대상으로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및 모바일 자가 모니터링 앱을 활용이 혈압 관리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평가했다. 연구팀은 이 기간 동안 2번 이상 개별 원격 건강상담을 진행하면서 모바일 앱을 통해 자가 모니터링을 한 그룹과 자가 모니터링을 하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각 그룹의 혈압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모바일 앱을 통해 자가 모니터링을 하지 않은 그룹은 3개월 후수축기 혈압이 초기 진단했을 때와 비교해 2.8mmHg 낮아졌다. 반면 자가 모니터링을 진행한 그룹은 같은 기간 16mmHg 낮아졌다. 이번 연구에서는 서울대학교 병원과 헬스커넥트가 공동연구한 '헬스온G'앱을 활용했다. 의료진의 개인 맞춤형 관리 처방과 모니터링으로 환자의 건강 데이터 변화에 따른 정확한 대처법이 의료진과 환자 간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주영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건강을 향상시키는 데 있어 원격 건강상담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자가 모니터링의 효과를 확인했다”며 “이러한 디지털 의료시스템은 점차 확장되는 글로벌 사회에서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을 가진 한국인들의 해외 진출 시 효율적인 건강관리 도구로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디지털 헬스케어 추진 연구사업 지원을 바탕으로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와 대외협력실,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기업 헬스커넥트와의 다학제적 협력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Journal of Telemedicine and Telecar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