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시신경 뿐 아니라 시세포 손상도 유발

인쇄

서울대병원 세계 첫 규명, “녹내장 발병과 진행 연구에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할 것”

시신경의 문제인 줄로만 알았던 녹내장이 시세포에도 이상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밝혀졌다. 녹내장 발병·진행·치료에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안과 하아늘·김영국·정진욱·박기호 교수팀은 27일 "녹내장이 시세포 이상과 연관됐다는 사실을 확인해 안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미국안과학회지(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안압 상승·시신경 혈류 이상 원인
녹내장은 안압 상승이나 시신경 혈류이상으로 인해 발생한다. 40세 이상 3.5%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병이다. 보통 시력이 떨어지면서 시야(물체를 바라볼 때 보이는 영역의 크기)가 좁아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주변 시야가 서서히 제한돼(사진) 스스로 증상을 인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녹내장이 진행되면 주변 시야가 서서히 좁아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일반인과 녹내장 환자(오른쪽)의 시야를 비교한 사진 [사진 서울대병원]

눈에 들어온 빛은 망막 내의 감각세포인 시세포에 의해 감지된다. 시세포는 빛을 전기신호로 바꾸고, 이 신호는 망막신경절세포를 통해 뇌로 전달돼 사물을 인지하게 된다. 종전에 연구를 통해 녹내장일 때는 눈과 뇌를 잇는 망막신경절세포(시신경)가 소실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녹내장 환자여도 빛의 자극을 받아들이는 시세포에는 아무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해왔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녹내장 환자의 시세포 이상을 확인하기 위해 2015~2017년 서울대병원 녹내장클리닉을 방문한 150명을 대상으로 눈 CT 라 불리는 ‘안구광학단층촬영(OCT)’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시야가 많이 손상된 말기 녹내장 환자의 ‘빛 수용체 타원체 구역’ 반사 강도는 녹내장 중기 환자보다 2.45배 낮았다. 또, 중기 환자의 반사 강도는 초기 환자보다 3.15배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왼쪽부터 하아늘 김영국 정진욱 박기호 교수 [사진 서울대병원]

'빛 수용체 타원체 구역'은 시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가 모여 있는 부분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데, 이곳의 반사 강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은 시세포의 미토콘드리아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미토콘드리아의 상태가 나쁘다는 건 시세포의 기능이 그만큼 떨어졌다는 것과 같다.

서울대병원 박기호 교수는 “망막의 여러 신경세포는 구조적, 기능적으로 긴밀히 연결돼 있다"며 "망막신경절세포의 손상이 장기간 진행되고, 신경영양인자 등이 줄면서 시세포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같은 병원 김영국 교수는 "녹내장 환자는 시세포층의 변성 정도에 따라 시력·시야 등의 시기능의 차이가 존재하거나 장기적인 예후가 다를 가능성이 있다”며 “임상적으로도 매우 유용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