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유전체 기반 맞춤 암 치료제 개발 나서

인쇄

국내 최초로 임상연구 신약개발 선두주자 티젠과 공식 협약 맺어

삼성서울병원이 전이성 위암·폐암 등 유전체 분석과 혁신 신약 공동 개발에 나섰다. 
 
삼성서울병원은 13일 "미국의 대표적인 초기 임상연구 신약개발의 선두주자인 티젠(Tgen)과 유전체 기반 맞춤 암 치료제 연구 및 개발을 공동 추진하기로 공식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난 2002년 6월 설립된 티젠은 초기 진단과 혁신적 치료법 개발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 연구단체다. 현재 미국에서 신약 임상시험을 한 달 평균 20건 이상 진행하며, 기초과학에서의 연구결과를 임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중개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한 임상시험의 메카로도 불린다. 현재 암환자들에게 많이 쓰이는 항암제인 파클리탁셀(Paclitaxel, 난소암 등), 젬시타빈(gemcitabine, 췌장암) 등 다양한 신약 개발을 선도한 바 있다.
 
 티젠이 미국 외 나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서울병원과는 이번 협약으로 향후 3년간 전이성 위암,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혁신적 개인 맞춤 암 치료 프로그램(Innovative Personalized Cancer Program, IPCP)’을 3년간 운영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에서 이들 암환자의 유전체를 분석하여 일반적인 암환자와는 다른 특징이 무엇인지 찾아내면, 그에 맞춰 티젠이 확보한 유전체 기반 표적 치료제를 들여와 환자에게 적용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제프리 M. 트렌트 티젠 회장은 “삼성-티젠의 이번 혁신적 개인 암 맞춤 치료 프로그램은 유전체기반 임상시험의 혁신적인 연구 성과로 연결되리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한국 및 전 세계의 많은 암환자들에 대한 유전체기반 개인 맞춤 암 치료 발전에 선도적인 기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 원장은 “그간 삼성서울병원은 암의학연구소, 유전체 연구소, 난치암 사업, 임상시험센터등 다양한 투자를 해왔다”며 “위암, 폐암에서 시작을 하여 5대암을 포함하여 차후 희귀암 등으로 확대시켜 향후 세계 최고 수준의 개인 맞춤형 유전체 치료 선도 기관으로 발돋움시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삼성서울병원 송재훈 원장(왼쪽부터)과 제프리 M. 트렌트 티젠 회장이 13일 유전체 기반 맞춤 암치료제 연구 및 개발을 공동 추진하기로 MOU를 체결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