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장 수술 받은 당신, 부작용 심각!

인쇄

미FDA 올해 또 경고…3번째로 위험 수위도 3단계 높여

미국 FDA가 탈장 수술시 몸 안에 삽입되는 인공막의 부작용에 대해 올해 들어 또 다시 강력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벌써 3번째 인데 특히, 이번에는 그 위험성 수위단계를 끌어 올렸다.

미국 FDA가 탈장 인공막에 대해 처음 경고하고 나선 것은 지난 2008년. 이후 2년 뒤인 2010년에 경고는 한 번 더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인공막은 시장에서 수거되기도 했다.
 
하지만 의료현장에서 여전히 인공막 삽입으로 인한 부작용이 문제가 되자 미국 FDA는 지난 4월 위험수위를 기존 2단계(중간 위험 재료)에서 ‘위험이 높은 재료’인 3단계로 올려 다시 경고했다. 미국에서만 탈장 인공막 삽입에 따른 부작용으로 인해 수천 건 넘는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등 심각한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인공막이 가져오는 부작용으로 가장 흔한 것은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만성통증이다. 인공막이 이물질이다 보니 주변 조직을 압박하거나 당기면서 발생하는 후유증이다.

또 주변 조직과 유착이 되거나 주변 장기, 신경, 혈관 등에 손상을 입히기도 한다. 심한 경우 화학섬유인 인공막이 장기의 부드러운 조직에 지속적으로 손상을 입히면서 대장 혹은 방광을 뚫어버리는 천공 증상까지 가져온다.
 
►세계 전문 탈장센터들, 자체 수술법으로 무인공막 탈장술 시행
 
사정이 이렇다보니 세계적으로 유명한 탈장센터가 있는 미국이나 유럽 등의 국가에서는 인공막을 배제한 새로운 방식의 탈장 수술들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센터들이 경험을 거듭하면서 환자들을 위해 개발한 수술법들을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거의 모든 의료기관들이 절제술을 하나 복강경을 하나 인공막 수술만을 시행하고 있는 국내 현실과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니다.

기쁨병원 강윤식 원장은 “FDA에서 강력 경고하고 있을 정도로 부작용이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국내 의료기관들은 관심을 두지 않아 결국 환자들이 피해를 본다”며 “인공막 탈장 수술 부작용으로 여기 저기 병원을 전전하다 찾아오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이물질인 인공막이 원인이기 때문에 이를 제거하면서 무인공막 방법으로 재수술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인공막 탈장 수술은 말 그대로 인공막을 사용하지 않는 탈장 수술법이다. 기쁨병원은 자체 개발한 새로운 무인공막 수술법으로 지금까지 1000례 이상 시행했다. 그 결과 부작용은 거의 나타나지 않았고 재발률 또한 인공막 수술(3-4%)보다 낮은 1% 미만이었다는 게 강윤식 원장의 설명이다.
 
강 원장은 “의사 입장에서 보면 무인공막 수술이 인공막 수술보다 까다로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부작용을 생각한다면 인공막을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미 탈장 수술을 받은 환자라면 6개월 이상 통증이 지속될 경우 부작용을 의심해야 한다.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면 바로 전문의를 찾아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에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