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샘암 수술, 흉터 없이도 가능할까

[하지수 기자] 입력 2024.07.04 17.14

초기면 입 안에 내시경 삽입해 치료할 수도

#. 50대 김영미씨는 최근 갑상샘암 진단을 받고 고민에 빠졌다. 초기라 치료 시 회복률이 높다는 얘기에 안심한 것도 잠시, 목 앞쪽을 가로로 절개해 수술하면 목주름처럼 보이는 흉터가 남을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어서다. 흉터를 남기지 않는 방법이 없을까 찾아보던 김씨는 입 안쪽으로 갑상샘암을 제거하는 구강 내시경 수술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갑상샘암은 비교적 발병이 흔한 암에 속한다. 실제로 국립암센터가 발표한 2021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갑상샘암 환자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68.6명으로 3년 연속 1위다. 갑상샘암은 초기 단계에서 수술하면 생존율이 98%에 이를 정도로 예후가 좋다.

문제는 갑상샘이 목 앞쪽에 위치한 기관인 만큼 수술 흉터가 외부에 노출되기 쉽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암 수술 후 스카프나 목도리로 흉터를 가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강남베드로병원 갑상선센터 윤여규 원장은 "갑상샘암의 기본적인 치료법은 갑상샘 절제 수술로 주로 피부를 직접 절개해 진행한다"며 "그렇다 보니 회복 후에도 흉터로 고민하는 환자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최근에는 흉터를 줄일 수 있는 내시경 수술 사례가 느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게 BABA(양측액와유방접근법) 내시경 수술법이다. 수술은 양측 겨드랑이와 유륜에 1cm 이하로 미세하게 절개를 한 다음 내시경을 삽입해 병변에 접근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바로 눈에 띄는 부위가 아니라 흉터 부담을 줄인 건 물론이고 수유, 유방암 검진에 영향을 미치지도 않는다.

구강 경유 내시경 수술법도 있다. 아랫잇몸과 입술 사이 점막에 미세하게 절개를 한 뒤 내시경을 삽입해 수술을 진행하는 방법이다. 구강 점막은 상처 회복 속도가 매우 빠르며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피부 상처가 없어 수술 후 샤워가 바로 가능하고 일상으로의 복귀도 용이하다. 윤 원장은 "피부 유착의 위험과 통증도 비교적 적어 환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다만 모든 갑상샘암 환자가 이 같은 내시경 절제술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암의 위치와 크기, 전이 위험에 따라 내시경 수술 가능 여부가 달라진다. 대개 암의 크기가 작고 전이 위험성이 낮은 초기 단계일수록 내시경 수술의 가능성이 커진다.
하지수 기자 ha.jisu@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