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인이 지금 당장 운동해야 하는 이유

[권선미 기자] 입력 2022.09.27 15.35

신체 활동이 치매 발생 위험 최대 38% 줄여

꾸준한 신체 활동이 당뇨병 환자의 치매 위험도를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 고대 구로병원 남가은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국가건강검진에 참여한 사람 중 당뇨병을 처음 진단 받은 13만3751명을 대상으로 2017년까지 치매 발생 여부를 관찰했다. 이들 중 3240명에서 치매가 발생했다. 일반적을 당뇨병 환자는 치매 발병 위험이 일반인보다 1.5~3배 높다. 

당뇨병의 인슐린저항성과 고인슐린혈증이 아밀로이드 베타의 축적을 일으켜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당뇨병과 관련된 대사질환들은 동맥경화증을 발생시켜 뇌경색이나 뇌출혈을 일으킬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뇌조직이 장기간 손상을 입게 되어 혈관성 치매가 발생하게 된다. 

연구팀은 이들의 신체 활동과 치매 발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신체 활동’은 주당 최소 5회 30분 이상의 중강도 운동이나 주당 최소 3회 20분 이상의 고강도 운동을 말하며, 2년 주기로 두 번에 걸쳐 신체 활동의 변화를 확인했다. 
 
그 결과 규칙적으로 신체 활동을 한 군에서 전체 치매 발생이 18% 감소했고, 알츠하이머병은 15%, 혈관성 치매는 22% 감소했다. 규칙적인 신체 활동을 2년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경우 치매 발생 위험도는 더 낮아져 전체 치매는 27%, 알츠하이머병는 26%, 혈관성치매는 38%까지 감소했다. 특히 신체 활동이 부족하던 당뇨병 환자가 2년 내 규칙적인 신체 활동을 하는 경우 신체 활동이 지속적으로 없었던 당뇨병 환자와 비교해 치매 발생 위험이 최대 14%까지 감소했다. 

연구팀은 규칙적인 운동은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및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고, 당뇨병과 관련된 동반된 심혈관질환 위험 요인(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등)을 낮춤으로써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출 것으로 추정했다. 유정은 교수는 "당뇨병 환자의 뇌신경학적 변화는 당뇨병 초기부터 시작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당뇨병 진단 직후 시기가 생활 습관 유도를 가장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시기인 만큼 당뇨병 진단 시 부터 규칙적인 운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당뇨병학회 공식 저널인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최근호에 발표됐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