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후유증으로 많이 겪는 의외의 증상

[김선영 기자] 입력 2022.09.08 09.01

어지럼증 유발하는 전정기관 질환 여부 확인해야

코로나19 감염 후 다양한 합병증을 겪은 사람들이 많다. 특히 호흡기 증상과 함께 단순 어지러움을 경험한 환자는 8~20%, 회전성 어지럼증을 경험한 환자는 2~12%로 보고된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최정환·장영수 교수의 도움말로 그 원인과 적절한 대처법을 알아봤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어지러움을 겪는 원인으로 다양한 가설이 제시되고 있다. ▶SARS-CoV2 바이러스의 내이(속귀) 또는 중추신경계로의 직접적인 확산 ▶코로나19 증상 완화 및 치료를 위한 약물 복용에 따른 부작용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다양한 염증 인자의 증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손상으로 생긴 혈전이 작은 혈관을 막아 기능 저하 발생 등이다.

기존 전정기관 질환이 악화하거나 새로운 전정기관 질환이 발생해 어지러움이 동반될 수 있으며, 전정 기능 장애 없이 발생한 어지러움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시각 및 체성 감각의 저하, 전신 무력감에 의한 자세 불안정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전정 기능검사 통해 정확한 평가 필요
코로나19 감염 후 발생할 수 있는 전정기관 질환은 이석증, 메니에르병, 전정신경염, 전정 편두통 등이다. 이비인후과 검사 후 정확한 진단에 따라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이석증은 머리를 움직일 때 눈동자의 움직임을 보는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그 결과에 따라 이석을 원래 위치로 빼내는 이석 치환 치료를 시행하면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메니에르병은 청력검사로 청력 저하를 확인하고 약물치료와 귀에 스테로이드 주사하는 조치를 통해 청력과 어지럼증을 개선할 수 있다. 전정신경염은 안진 검사, 온도안진 검사, 회전 의사검사 등 전정 기능검사로 진단한다. 초기에는 안정 및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추후 안정되면 전정 재활치료를 통해 저하된 전정 기능을 호전시킨다.

혈액검사로는 갑상샘 기능의 정상 여부, 자가 항체의 증가 여부 등을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두통이 있을 때 어지럼증이 더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치료해 만성 어지럼증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