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척추가 휘었다? 측만증 바로 알기

[김선영 기자] 입력 2022.08.05 09.32

성장 멈출 때까지 철저한 검진과 관리 필요

비뚤게 기대앉은 성장기 아이를 보면 보호자는 척추가 휘지 않을지 걱정한다. 소아의 관상면상 척추가 옆으로 휘는 ‘소아 척추측만증’ 때문이다. 소아 척추측만증은 단순히 옆으로만 휘는 것을 넘어 횡단면 상에서의 회전과 시상면 상에서의 이상 만곡이 일어나는 3차원적 척추 변형이기 때문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화의료원 재활의학과 서지현 교수의 도움말로 척추측만증의 특징을 알아봤다.


1. 환자의 80% 이상이 원인 불명
소아 척추측만증은 원인에 따라 비구조적 측만증과 구조적 측만증으로 나뉜다. 비구조적 측만증은 다리 길이 차이나 허리 통증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척추가 휜 것을 말한다. 이 경우 원인을 교정하면 척추가 다시 펴진다. 흔히 생각하는 가방을 한쪽으로 메서, 다리를 꼬아서 생기는 척추 변형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전문의가 말하는 정확한 의미의 척추측만증은 아니다.

구조적 척추측만증은 환자의 80% 이상이 원인 불명이다. 특히 소아 척추측만증은 통증을 유발하지 않아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병원을 찾는 소아 척추측만증 환아들은 보호자가 아이의 체형 이상을 발견하고 온 경우가 다반사다. 양어깨 높이가 달라진다든지, 견갑골을 뒤에서 봤을 때 한쪽만 튀어나왔다든지, 골반 높이의 차이가 보이며 옷매무새가 이상하다는 느낌에 병원을 찾는다. 발병 당시에는 통증이 없지만, 중년 이후 통증 발생률이 일반인의 2배 이상 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2. 10세 전후, 여자아이에게서 발병률 높아
소아 척추측만증의 가장 흔한 변형은 여자 청소년들에서 흉추 부분이 오른쪽으로 휘며 ‘등 쪽으로 볼록한 척추’ 이미지를 보이는 것이다. 보통 척추가 C자 커브를 그리며 오른쪽으로 휜다. 소아 척추측만증은 10세 전후의 아이들에서 주로 나타난다. 남자아이보다 여자아이에게서 발병률이 더 높다.

3. 콥스 각도 10도 이상일 때 진단
소아 척추측만증은 전문의가 육안으로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 아이가 양발을 모으고 무릎을 편 채로 허리를 90도로 굽혔을 때 한쪽 흉곽이 돌출되는지 관찰한다. 또 어깨높이나 골반 높이의 차이, 견갑골의 비대칭성을 본 뒤 X선 검사를 통해 척추측만증이 있는지, 있다면 만곡이 얼마나 심한지를 정확히 측정한다.

X선 상에서 척추가 측만을 이루는 ‘콥스 각도’가 10도 이상이면 척추측만증으로 진단한다. 10~20도의 경우 3~6개월 마다 X선 검사 및 진찰을 받아야 한다. 또 20~40도의 경우 보조기 착용이 권고된다.

4. 심장·폐에 악영향 줄 수 있어 치료해야
소아 척추측만증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60~80도 이상으로 틀어질 수 있다. 척추측만은 주로 흉추 부근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심장이나 폐에 나쁜 영향을 줘 심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또 아이 스스로 자신의 몸이 틀어졌다고 인식하기 때문에 심리적·정서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소아 척추측만증이 의심되거나 진단받았다면 성장이 멈출 때까지 철저한 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