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만 교정 치료 해야 하나? 고민하지 마세요

[이민영 기자] 입력 2022.07.06 10.25

부정교합 치료법 팩트체크

부정교합은 치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치아가 가지런하지 못하고 삐뚤어진 상태에서부터 턱과 얼굴 간의 부조화까지 포함된다. 부정교합이 있으면 발음이 안 좋고 씹기와 같은 구강 기능에도 악영향을 미치며, 구강위생관리가 어려워 잇몸 질환과 충치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호흡과 얼굴 성장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치과교정과 박정진 교수의 도움말로 부정교합에 대해 알아본다.
 

1. 손가락 빠는 습관부터 턱뼈 손상 등 다양한 원인

교합은 입을 다물었을 때 위아래 턱의 치아가 서로 맞물리는 상태를 말한다. 그런데 어떤 원인에 의해 치아의 배열이 가지런하지 않거나 위아래 맞물림의 상태가 정상의 위치를 벗어나서 심미적·기능적으로 문제가 되면 이를 부정교합이라고 한다. 발생 원인은 다양하다. ▶턱이 치아와 비교해서 너무 작거나 커도 생길 수 있고 ▶선천적으로 치아의 개수가 많거나 부족할 때 ▶유치가 너무 일찍 빠졌을 때도 치아 공간 문제가 생길 때 ▶손가락을 빠는 습관 등의 구강 악습관이나 ▶턱뼈의 손상이나 성장 장애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다.
 

2. 나이 상관없이 교정 치료 필요

흔히 어려서 턱과 치아가 성장하는 시기가 교정치료 적기로 생각하기 쉽지만, 나이와 교정 치료는 관계가 없다. 교정 치료를 통해 치아와 턱뼈의 바른 성장 이외에도 말하고 씹는 기능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구치가 모두 난 경우는 대개 치아에 브라켓이라는 장치를 부착해 철사로 적절한 힘을 가하여 치료하는데 대개 1~3년 정도로 긴 시간이 소요된다. 턱 성장이 문제인 경우, 가철식 또는 고정식 장치를 이용해 턱 성장을 조절해주기도 한다. 탈착이 가능한 투명한 교정 장치를 사용하는 방법도 있으며, 치아를 배열할 공간이 부족할 경우 발치를 하거나 미니 스크루를 심기도 한다. 턱뼈 자체의 부조화가 큰 경우 수술이 필요하기도 하다.
 

3. 충치·소화불량·발음 부정확 유발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잘 끼고 구강 내 치태도 증가하기 쉬워 치아우식증이나 잇몸 질환이 생기기 쉽다. 또 치아의 맞물림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음식물을 충분히 씹기 어려워 위장의 부담으로 이어진다. 결국 소화 장애 등 위장 질환을 가져올 수 있다. 치아가 정상 치열에서 많이 벗어나 있거나 턱 위치가 비정상이면 외부에서 충격이 가해질 때 치아 파절 등 치아에 손상을 입을 가능성도 커진다. 특정 발음이 어렵거나 정확한 발음이 곤란해진다. 이외에도 턱뼈 부조화는 저작 시 턱관절과 주변 근육에 긴장을 가져올 수 있다. 부정교합에 따른 얼굴의 비대칭은 심리적 위축으로 이어져 성격 형성과 사회생활에 지장을 가져올 수 있다.
 

4. 엑스레이·본뜨기로 정확한 진단 필요

어린이부터 성인기, 노년기에 이르기까지 부정교합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교정 진단을 위한 검사가 필요하다. 기본적인 진단은 구강 검사부터 시작한다. 치아와 주변 치주 조직의 상태, 치아의 배열 등 교합 상태, 턱뼈의 위치 등을 관찰하고 문진을 통해 병력을 청취함으로써 부정교합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임상적인 검사 후에는 엑스레이 촬영과 치아 본뜨기 등을 실시한다.  
 

5. 연령대별·상황별 필요한 교정 치료 달라

만 11세 전에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턱의 부조화나 고르지 못한 치열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 및 차단하는 치료를 할 수 있다. 대한치과교정학회와 미국치과교정학회는 만7세 이전에 첫 교정 검진을 받을 것을 추천하고 있다. 청소년 시기(만 12~18세)는 얼굴 성장이 어느 정도 완성되고 영구치가 모두 나와 교정치료를 많이 하는 시기다. 치아 이동 속도가 빠르고 부작용도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떤 치아는 정상적으로 돌출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소아청소년기는 매복 치아를 잇몸 수술과 교정 치료를 통해 정상 위치로 배열할 수 있는 적기다.

성인이 되어서는 턱뼈 자체의 부조화가 없거나 경미한 경우 돌출된 입이나 고르지 못한 치아 배열을 개선하여 심미와 기능을 증진하기 위해 시행할 수 있다. 기존의 치과 교정 장치(브라켓)는 치아 겉면에 부착되어 심미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치아의 안쪽 면에 부착해 교정장치가 거의 보이지 않는 설측교정과 투명한 특수 플라스틱으로 만든 치아 틀을 이용하는 투명교정을 할 수 있다. 치열교정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심한 턱뼈의 부조화로 발생한 비대칭, 주걱턱, 무턱 등은 수술교정이 필요하다. 주로 성장 완료 후 시행한다. 중장년층도 충치나 치주질환 등으로 치아 배열이 틀어지거나 빠진 치아를 적절히 치료하기 위해, 또는 잇몸 건강 유지를 위해 보조적으로 치아 교정이 필요하기도 하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