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디스크로 오인하기 쉬운 후종인대골화증, 한방통합치료 효과적

[류장훈 기자] 입력 2022.06.27 09.38

병원리포트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동양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후종인대골화증’ 치료에 있어 한방통합치료가 객관적인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후종인대골화증은 여러 원인으로 척추뼈를 뒤쪽에서 지지하는 후종인대가 뼈처럼 딱딱하게 굳어가는 질환이다. 점점 두꺼워지는 후종인대가 척추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해 목·팔 통증과 감각 이상 등의 신경 장애를 일으킨다. 증상이 목 디스크(경추추간판탈출증)와 비슷해 혼동하기 쉽다. 상·하지 마비 등의 심각한 상황을 제외하고 보존적 치료법이 일반적으로 행해진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후종인대골화증에 추나요법과 침 치료, 신바로 약침, 한약 처방 등으로 구성된 한방통합치료를 하고 객관적 효과 및 임상적 유효성을 측정한 결과 목·팔 통증과 경추부의 기능장애가 개선됐고 삶의 질 또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2016년 4월부터 2019년 12월
까지 자생한방병원(강남·대전·부천·해운대)에 목 통증으로 한방통합치료를 받은 환자 가운데 후종인대골화증을 진단받은 78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차트 리뷰와 설문조사를 했다. 이어 평가 지표로 ▶목·팔 통증 숫자평가척도(NRS) ▶경부장애지수(NDI) ▶삶의 질 척도(EQ-5D) 등을 활용했다. NRS(0~10)와 NDI(0~100점) 척도는 모두 숫자가 클수록 통증 및 장애가 심하다는 의미다. EQ-5D는 좋은 상태를 1, 죽음보다 못한 건강 상태를 마이너스 점수(-1)로 표현한다.
 

연구 결과 입원 치료 후 모든 지표에서 긍정적 변화가 확인됐다. 특히 목 통증 NRS의 경우 치료 전 중등도 통증 수준(5.28)에서 입원치료 후 경미한 통증 정도(2.81)로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팔 통증 NRS도 2.88에서 치료 후 통증이 거의 없는 1.56으로 호전됐다. NDI 지표에서는 중등도 이상의 장애 수준(39.18)이 경미한 수준(23.16)으로 좋아졌다. 삶의 질 지표인 EQ-5D는 치료 전 0.66에서 치료 후 0.79로 개선됐다.
 

이 같은 호전 양상은 장기적으로 지속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7~8월 전화설문조사를 통해 진행된 장기 추적관찰 결과 목·팔 통증 NRS는 각각 2.24와 1.41로 떨어졌고 NDI 지표도 11.26으로 개선됐다. 삶의 질 EQ-5D 지표의 경우 0.86까지 상승하며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치료 만족도 조사에서는 응답자 모두가 ‘개선(Improved)’ 이상의 답을 표했으며 ‘변화 없음(No Change)’과 ‘악화(Worse)’ 이상의 답변은 단 1명도 없었다. 광화문자생한방병원 남궁진 원장은 “이번 연구는 한방통합치료를 받은 후종인대골화증 환자에 대한 첫 번째 추적관찰이 실시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무엇보다 허리·목 디스크와 경추척수증 등에 이어 비수술 한방통합치료의 강점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