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정밀검사로 눈 상태 추적, 최적의 백내장 수술 시점 찾아

[권선미 기자] 입력 2022.05.02 10.22

병원 탐방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은 카탈리스 레이저 등 최신 장비로 안전하고 정밀하게 백내장을 치료한다. 박형직 대표원장(오른쪽)이 박혜영·한은령 원장(왼쪽부터)과 함께 백내장 환자의 눈 상태를 보며 수술 시점을 논의하고 있다. 김동하 객원기자

눈 속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백내장은 고령층 3대 실명 질환이다. 먼 거리든, 가까운 거리든 눈앞에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다. 나이가 들면 발생하는 백내장은 자연히 낫지 않는다.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시력이 나빠지면 손상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새로운 인공수정체로 바꾸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은 체계적인 백내장 진단·치료·관리 시스템으로 안전하게 백내장을 치료한다. 얇은 수정체낭을 매끈하게 절개하는 카탈리스 레이저로 시력 회복에도 유리하다.
 

눈은 우리 몸에서 가장 빨리 노화하는 기관이다. 고령층은 초점을 맞추는 수정체 탄력성이 떨어지고 백내장·황반변성 등 자신도 몰랐던 안과 질환으로 시력이 나빠지기 쉽다. 특히 백내장으로 한 번 혼탁해진 수정체는 시간이 지날수록 하얗게 변한다. 초기엔 시야가 침침한 정도다. 시간이 지나면 사물의 색·형체 등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시력이 떨어진다. 코로나19로 익숙한 집 안에서만 생활하면서 시력이 떨어져도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 박형직 대표원장은 “온 가족이 모이는 5월은 부모님의 시력 변화를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시야가 흐릿하고 뭉개져 보이거나, 색감이 변했거나 눈부심이 심해졌다면 백내장일 수 있어 눈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내장은 치료가 늦어지면 혼탁해진 수정체가 팽창해 안압이 오르고 눈에 염증이 생기는 등 다른 안과적 합병증을 야기한다.

 

초기 백내장은 3~6개월 증상 관찰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에서는 백내장 수술을 바로 권하지 않는다. 일상 불편감이 적은 초기라면 3~6개월 간격으로 눈 상태를 추적·관찰하면서 최적의 수술 시점을 찾는다. 한은령 원장은 “아무리 의학이 발달해도 내 몸을 완벽하게 대체하지 못한다”며 “성급하게 백내장 수술을 받으면 후회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말기에는 백내장으로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으면서 수술이 어렵다. 더 크게 절개해야 해 시력 회복 등 예후도 불리하다. 대한안과학회에서도 일상생활에 지장이 심할 때 백내장 수술을 시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눈 상태를 정확하게 살펴보는 안과 정밀검사도 신경 쓴다. 첨단 검사 장비로 눈의 형태학적·기능적 요소를 망라한 75가지의 정밀 안과 검사를 진행한다. 수술 전 정밀 안과 검사는 난치성 백내장 치료에 긍정적이다. 나이가 들면 백내장뿐 아니라 녹내장·황반변성 등 다른 안과 질환을 동반한다. 박혜영 원장은 “백내장으로 안과 진료를 받았다가 눈 여러 부위에 이상을 발견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백내장 수술의 난도가 높아진다. 각막·수정체·망막 등을 아우르는 백내장 수술은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의료진의 경력과 수술 경험이 치료 결과로 이어진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은 백내장 수술과 함께 다각적인 시력 교정, 렌즈 삽입술로 안전하고 편안한 백내장 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백내장 수술 경험이 많은 안과 전문의가 3명 이상으로 더 나은 수술 결과를 위해 함께 논의·연구한다.
 

세심한 인공수정체 선택도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의 강점이다. 우수한 교정시력을 유지해 백내장 수술 만족도를 높여준다. 안경은 도수가 맞지 않아도 쉽게 바꿀 수 있다. 하지만 안구에 직접 넣는 인공수정체는 그렇지 않다. 백내장 수술 계획을 세울 때부터 신중하게 개인의 눈 상태와 생활습관, 주로 사용하는 작업 거리 등을 반영해야 한다. 박형직 대표원장은 “여러 종류의 다초점·단초점 인공수정체를 다룬 시력 교정 경험을 토대로 가장 적합한 인공수정체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은 10여 종의 다양한 인공수정체를 구비하고 있다. 어떤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든 동일한 가격으로 책정해 금전적 부담도 줄였다.

 

미세 각막 절개로 내피 손상 최소화

레이저를 활용한 미세 절개로 백내장 수술의 정확도도 높였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은 카탈리스 등 백내장 전용 레이저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백내장 수술 과정에서 수정체낭의 절개 위치는 물론 깊이·각도 등을 정밀하게 제어해 안구 조직 손상을 최소화한다. 특히 혼탁해진 수정체를 감싸고 있는 얇은 막인 수정체낭의 앞부분을 수술에 필요한 만큼만 동그랗게 절개한다. 수정체 전낭은 형태가 삐뚤어지거나 밀리지 않고 매끈하게 잘라야 인공수정체가 중심에서 이탈하지 않고 잘 정착한다. 섬세하면서 입체적인 각막 절개로 안압 상승 위험을 최소화하면서 난시 교정도 가능하다. 백내장 수술 후 깨끗하고 선명한 시력으로 교정할 수 있다. 특히 레이저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일차적으로 잘게 파쇄해 안구 내부 조직에 충격을 주는 초음파 에너지 사용을 줄였다. 박혜영 원장은 “각막 내피세포의 손상을 최소화해 회복이 빠르다”고 말했다.

수술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는 계속된다. 귀찮더라도 백내장 수술날로부터 일주일 이내에 첫 진료를 받고 한 달 후 경과 변화를 살핀다.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시행한다. 백내장 수술로 민감해진 눈이 잘 낫고 있는지, 시력은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는지, 안압이 상승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점검하면서 백내장 합병증을 조기에 발견하는 역할을 한다. 백내장 수술 후 흔히 겪는 안구건조증 치료에도 신경 쓴다. 한은령 원장은 “수술 후 집중 관리로 교정시력의 질을 끌어올려 환자 만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