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첨단 지능형 병원 구현 빨라져

[권선미 기자] 입력 2022.04.29 13.08

모바일로 문진하고 입원 수속 진행

삼성서울병원이 최근 미국 보건의료정보관리시스템협회(HIMSS)로부터 IT인프라 인증(HIMSS INFRAM) 최고 등급인 7단계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7등급 인증을 받은 곳은 삼성서울병원이 전 세계에서 처음이다.


HIMSS는 의료의 질과 환자의 안전성 향상 등을 목표로 의료기관의 정보화 수준을 평가하는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인증기관으로 꼽힌다. 의료기관이 의료 인프라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기술 및 기능을 0~7단계로 나누어 평가한다. 숫자가 커질수록 요구되는 IT인프라 구축 수준도 높다. HIMSS의 아시아태평양담당 부사장 사이먼 린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기술적으로 발전하고 진보된 의료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국가 중 하나”라면서 “삼성서울병원은 첨단 지능형 병원이라는 비전을 향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평가 대상은 무선 및 모바일, 데이터센터, 보안, 협업툴, 네트워크 전송 등의 분야다. 삼성서울병원은 그동안 첨단 지능형 병원을 구현하기 위해 20여 개 혁신 과제를 추진하면서 기술력과 경험을 쌓아왔다.

이번 인증에서 환자의 진료 예약 및 변경 편의를 높인 ‘보이는 ARS’, 입원수속 절차를 대폭 줄인 ‘모바일 입원 수속 서비스’, 병원 스피드게이트를 통과하면 오늘의 진료 일정 및 순서를 알림톡으로 알려주는 QR기반 ‘진료여정 안내 서비스’, 진료 전에 모바일로 문진을 작성하면 병원정보시스템으로 데이터가 전달돼 진료에 활용되는 ‘모바일 문진’, 입원 환자의 정보가 실시간 표출돼 진료에 활용되는 ‘전자침상카드’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박승우 삼성서울병원 원장은 “미래 의료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 디지털 혁신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삼성서울병원은 세계적 수준의 IT인프라를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통한 첨단 지능형 병원 구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