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뇌혈관 질환 가장 많이 발생하는 1월, 재발 막으려면

[권선미 기자] 입력 2022.01.13 11.11

비만·고혈압 등 복합적 위험군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 고려

심뇌혈관 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2020년 기준 심장 질환은 국내 사망 원인 2위, 뇌혈관 질환은 4위다. 한파가 몰아치는 겨울엔 특히 심뇌혈관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보건복지부에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10년 간 심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월별 사망자수를 살펴봤더니, 심근경색·뇌졸중·부정맥 등 심뇌혈관 질환 발생률은 날이 추워지는 10월부터 증가한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1월에 정점을 이룬다. 추위로 혈관이 급격히 수축하면서 혈압이 높아져 예고없이 혈관에 문제가 발생한다.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관리가 필요한 이유다. 

치명적인 심뇌혈관 질환은 언제 어디에서 어떤 상황에서 발생할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 길을 걷다가, 집안에 혼자 있을 때 갑자기 심뇌혈관이 터지거나 막히면서 쓰러진다. 막상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준비가 중요한 이유다. 고려대구로병원 심장내과 박창규 교수는 “심뇌혈관 질환 발병 이력이 없더라도 담배를 피우거나 비만·고혈압·당뇨병 등 위험인자가 있다면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치명적인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요소는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흡연·운동부족·비만 등으로 다양하다. 생활 습관 교정이 필요한 배경이다. 특히 금연은 필수다. 흡연은 관상동맥 질환에 의한 사망률을 약 30% 증가시킨다. 흡연량이 많을수록 위험도 역시 비례해 높아진다. 정부에서도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9가지 생활 수칙 중 첫 번째로 금연을 강조했다. 

심뇌혈관 위험인자 여러 개를 복합적으로 가지고 있는 고위험군은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도 고려한다. 박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은 복합적 위험인자를 가진 고위험군의 경우 심혈관 질환을 막는 1차 예방 효과와 한 차례 심혈관 질환을 경험한 경우 혈전 생성을 억제해 심혈관 질환 재발을 막는 2차 예방 효과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비치명적인 심근경색은 27%, 주요 관상동맥 질환은 18%, 심근경색·뇌졸중 등 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등 중대한 혈관 사건이 12%가량 줄여준다는 연구도 있다. 미국·유럽 심장학회에서는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높을 때 가이드라인을 통해 저용량 아스피린 사용을 권했다. 심혈관 재발을 막기 위해 저용랑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싶다면 담당 의료진과 상담 후 이를 결정한다. 

만일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을 결정했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점이 있다. 박 교수는 “한 번 먹기로 했다면 매일 잊지 말고 꾸준히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약 갑자기 복용을 중단하면 리바운드 효과로 심장 발작이나 뇌졸중 등을 겪을 가능성이 37%나 높다. 

예기치 않게 심뇌혈관 증상이 나타났을 땐 즉시 119에 연락해 응급실을 찾는다. 심뇌혈관 질환의 적정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은 심근경색은 2시간 이내, 뇌졸중은 3시간 이내다. 30분 이상 가슴통증이 지속되거나 숨을 쉬기 힘들고 어지러우면서 식은땀을 흘린다면 심근경색을, 한쪽 팔다리가 마비되고 갑작스럽게 말이 어눌해지거 두통이 심하면서 어지럽다면 뇌졸중을 의심한다. 다행히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사망이나 후유증이 남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