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화이자 백신 4개월부터 항체가·중화항체가 급감"

[박정렬 기자] 입력 2021.10.15 10.07

MJ백신연구소, 국제 학술지 ‘Vaccines’에 발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인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생성된 항체가와 중화항체가가 접종 완료 4개월부터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접종자의 '부스터 샷’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명지병원 MJ백신연구소 조동호·김광남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제 학술지 ‘Vaccines’에 게재한 논문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항체가 지속 기간을 연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진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명지병원 직원 중 104명을 대상으로 추적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화이자 백신 접종완료 2주 후에 1893.0U/mL를 기록했던 항체가가 4개월이 지난 후 851.7U/mL로 절반 이하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와 함께 중화항체가 또한 1차 접종 후 54.5%에서 접종완료 2주후 84.5%까지 치솟았으나 4개월 후 82.6%로 통계적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 성별과 나이에 따른 비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명지병원 MJ백신연구소 조동호(왼쪽), 김광남 교수

이번 연구는 한국에서 실시한 화이자 백신 접종 후의 항체 지속연구 중 국제 학술지에 게재된 최초의 논문이다. 김광남 연구소장은 "코로나 백신의 면역 반응 기전을 알고 부스터 접종 및 정기적 백신 접종 간격을 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장기간의 추적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