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보다 젊고 다양성 있는 사내문화 조성”

[권선미 기자] 입력 2021.10.08 11.08

직급축소로 ‘수평적 조직문화’ 확산

광동제약은 조직 다양성 확보를 위한 여성 리더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여성 직원이 멘토링을 받고 있는 모습.

보수적이고 남성중심적인 기업문화가 짙었던 제약업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그간 특유의 폐쇄적인 분위기로 인해 다소 경직돼있다는 평을 받았던 기업들은 성별·직급별로 수평적이고 열린 사내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 5월부터 약 다섯 달에 걸쳐 사내 여성 리더를 대상으로 ‘여성 리더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여성 리더 역량 향상’과 ‘조직의 다채로운 인재 확보’를 목표로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취지에 맞도록 시니어급의 여성들로 멘토진을 구성했다. 경영전략·인사관리·전략기획·커뮤니케이션 등 각 분야의 임원 또는 교수 출신 인사를 섭외해 동성 선배의 관점에서 더욱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멘토링을 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는 꾸준히 늘고 있는 여성 직원에 대한 지원제도 중 하나라는 설명이다. 이 회사 여직원 수는 2015년 151명에서 2020년 말 기준 191명(공시기준)으로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직원의 근속연수도 동종업계 평균 대비 높은 수준인 8.3년이다.

회사에 따르면 직군 별 여성 직원 비율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쌍화탕이나 비타500 등 무게가 많이 나가는 제품을 직접 다뤄야 하는 특정 영업부문을 제외하면, 최근 5년 간 경영지원·개발·디자인 등 직군의 여성비율은 40%에 육박한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남성 직원이 대다수였던 과거와 달리, 여성 직원 비율이 점차 높아 지고 있다”며 “양성평등하고 수평적인 분위기의 조직 문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제도를 마련, 전 직원이 만족할 수 있는 근무 환경 조성에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직급체계를 간소화하고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는 등 소통과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조직문화를 점진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또한 자율복장으로 출근하는 캐쥬얼데이를 2014년 도입한 뒤 올해부터는 전 요일로 확대 실시 중이며 권장 휴가제도, 임직원 대상 문화 프로그램 시행,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 실시 등 업무 만족도 제고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