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임신 때 체크해야 할 만성질환 약물은

[박정렬 기자] 입력 2021.10.05 10.26

고위험 임신 시 주의할 점

늦은 결혼과 출산으로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가 늘면서 고위험 임신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에 따르면 고위험 임신은 전체 임신의 20~30%를 차지하는데 ▶산모가 35세 이상이거나 ▶19세 이하 ▶과거 유산, 기형아, 조산아, 사산아, 거대아의 출산경험이 있는 경우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병, 고혈압, 갑상샘질환, 심장병, 자가면역질환 등으로 인해 산모의 건강이 주의 깊은 관찰과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 고위험 임신에 해당한다. 


특히 35세 이후의 고령 임신의 경우, 평소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과 같은 내과 질환이 있는 상태에서 임신하는 경우가 많고 임신 기간에 임신성 고혈압, 전자간증, 임신성 당뇨병 등의 합병증이 증가하기도 한다. 평소 건강관리를 잘한 경우 임신 시에도 젊은 임산부와 큰 차이 없이 건강하게 아기를 출산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꼼꼼한 산전 진찰과 관리로 합병증의 조기 진단과 예방에 힘써야 한다. 

난임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이 늘면서 다태아 비율도 급격히 높아졌다. 쌍태아 등 다태임신도 고위험 임신에 해당한다. 저체중과 조기 분만 가능성이 크고 산모에게도 임신중독증과 산후 출혈 증상이 3배 정도 많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가임여성이 당뇨병, 심장질환, 갑상샘질환 등 만성질환으로 약을 먹고 있었다면 임신 전부터 약제에 대해 점검하고 태아에게 영향을 덜 미치는 약제로 바꿔야 한다. 

고려대 안암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홍순철 센터장은 "만성질환으로 약을 복용 중인 여성은 해당 분야 고위험 임신 전문가와 임신 전에 반드시 상담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면역질환 등 기저질환으로 다학제 진료가 필요하거나 전치태반, 조산 등 고위험 임산부는 고위험출산이 가능한 센터에서 진료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