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골관절염 환자 50% 이상은 손발톱 무좀 동반"

[권선미 기자] 입력 2021.09.23 17.24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조소연·강승백 교수 공동 연구팀

무릎 골관절염을 앓고 있으면 손발톱 무좀 발생 위험이 14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무릎 골관절염 중증도가 높을수록 손발톱 무좀도 심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조소연(피부과)·강승백(정형외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무릎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조갑진균증(손발톱진균증)의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다. 

손발톱무좀으로 더욱 잘 알려진 조갑진균증은 손발톱 주변에 피부 사상균이나 효모와 같은 진균이 전염되어 나타나는 피부질환이다. 나이를 먹을수록 많이 생기고 손톱보다 발톱에서 더 자주 나타나며,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특히 발병률이 높다. 단순한 무좀이라 생각해 방치되는 경우가 많지만, 당뇨병 또는 면역결핍 상태에 있는 사람에게는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고 타인에게 전염될 수 있어 치료와 관리가 중요하다.

보라매병원 조소연·강승백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8년 8월부터 2019년 8월까지 보라매병원 정형외과에 내원한 무릎 골관절염 환자 520명을 대상으로 손발톱 무좀인 조갑진균증의 유병률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두 질환의 중증도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그 결과, 전체 대상자의 절반이 넘는 59.2%(308명)에서 조갑진균증이 진단됐다. 이는 일반적인 조갑진균증 유병률인 4.3%보다 14배 높은 수치다. 만 60세 이상의 유병률(20.7%)을 비교해서도 2배 가량 발병률이 높다. 공동 연구팀은 무릎 골관절염 환자가 정상인보다 조갑진균증 발병 위험에 크게 노출돼 있는 것으로 추측했다. 특히 슬관절 골관절염 진단 척도인 ‘켈그렌-로렌스 분류법(Kellgren-Lawrence)’을 기반으로 무릎 골관절염 중증도를 분류해 조갑진균증 중증도와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둘 사이의 유의한 연관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구체적으로 무릎 골관절염 중증도가 낮은 그룹의 ‘조갑진균증 중증도 지수(SCIO)’는 평균 12.3인 데 비해 중증도가 높은 그룹의 SCIO는 평균 16.3으로 30%가량의 차이를 보여 무릎 골관절염 중증도가 높은 환자일수록 조갑진균증의 발병과 악화 위험도 함께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의 주저자인 조소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무릎 골관절염을 가진 환자는 조갑진균증 발병 위험이 높고, 두 질환의 중증도 사이에 유의한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며 “조갑진균증은 손톱보다는 주로 발톱에 많이 발병하는데, 관절염의 중증도가 높아짐에 따라 자기관리가 어려워지게 되고, 이것이 유병률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어 “무좀으로 사소하게 여겨지는 조갑진균증은 특히 노인에게는 막대한 의료부담을 줄 수 있는 손발톱 질환이기 때문에 무릎 골관절염이 있는 고령자는 자신의 손발톱 관리에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피부과학회지인 ‘액타 더마토베네리올로지카(Acta Derm Venereol )’에 지난 8월 게재됐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