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가 금연을 돕는다는 건 거짓말

[권선미 기자] 입력 2021.05.07 10.43

일반 흡연자보다 금연 시도·계획 적어

신종담배가 오히려 금연 의지를 약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덜 유해한 담배라는 인식이 금연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꺾는다는 분석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이철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이기헌 교수팀은 2019년 3월부터 7월 사이 만 19세 이상의 흡연자 2831명을 대상으로 신종담배의 사용과 금연 행동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 1년간 금연 시도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반담배 흡연자는 55.6%가,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는 46.7%, 39.6%가 해당 담배에 대해 금연 시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만 단독으로 사용하는 흡연자의 금연 시도 비율은 각각 40.8%, 29.4% 로 더 낮았고, 1달 이내 담배를 끊겠다는 비율도 17.4%, 10.1%로 조사됐다. 특히 궐련형 전자담배만 피우는 흡연자는 일반담배만 피우는 흡연자에 비해 금연 시도와 의향이 각각 37%, 4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담배를 사용하는 흡연자는 일반 담배보다 금연 시도 계획 자체가 적다는 분석이다.

한국은 2017년 아이코스를 시작으로 궐련형 전자담배가 처음 출시됐다. 이후 1년 만에 궐련형·액상형 전자담배 등 신종 담배가 전체 담배량의 10%이상 차지할 정도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전체 담배 판매량은 다양한 담배 규제 정책으로 감소하다가 신종담배 출시 이후 특히 2021년에는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궐련형 전자담배 단독흡연자는 일반담배 단독흡연자보다 금연시도와 계획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담배 유해성에 대한 인식에도 차이를 보였다. 궐련형 전자담배만 피우는 흡연자는 44.8%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고 생각했다. 반면 비사용 흡연자는 17.9% 만이 덜 유해하다고 인식했다. 이는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들은 자신의 담배를 상대적으로 더 안전한 담배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3040의 흡연률을 낮추는데 장애가 된다. 궐련형 전자담배를 주로 사용해 금연에 대한 관심과 시도가 적어서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이철민 교수는 “신종담배가 덜 유해한 담배 혹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처럼 마케팅에 잘못 활용되면서 오히려 흡연을 부추기고 있다”며 “담배의 위험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종류의 담배를 끊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연구 내용을 담은 논문은 MDPI 에서 발행하는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됐다. 권선미 기자 kwon.sunmi@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