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책 다양한 ‘소아 사시’ 중요한 건 치료 시기

[박정렬 기자] 입력 2021.04.20 09.41

제때 치료하지 못하면 약시로 이어질 수 있어

소아 사시는 원인이 확실치 않은 경우가 많다. 가족력이 작용하거나 심한 굴절이상, 안구 근육 이상이나 외상, 뇌질환, 한쪽 눈의 시력장애 등 질병에 의해서도 사시가 발생할 수 있다. 증상에 따라 까만 동자가 안쪽으로 돌아가면 내사시, 바깥쪽으로 돌아가면 외사시라고 통칭한다. 또 한쪽 눈이 항상 돌아가 있는 경우, 가끔씩 돌아가는 경우 등 나타나는 증상도 다양하다. 만약 눈을 움직이는 데 제한이 있다든지, 햇빛에 너무 예민하다든지, 또는 머리를 기울이거나 돌려서 사물을 보는 게 습관화돼 있다면 안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사시는 소아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국내 소아의 약 2% 정도에서 사시 의심 증상이 보인다. 부모의 관찰이 매우 중요한 이유다. 특히 사시를 제때 치료하지 못하면 약시로 이어질 수 있다. 시력과 시각을 맞추는 능력은 8살 무렵 완성된다. 만일 그전에 사시 증상이 나타나면 한쪽 눈만 사용하게 돼 시력과 시기능 상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 시기는 눈의 발달 정도에 따라 평생 시력이 좌우되기도 하고, 약시가 발생하는 경우 시력 장애로 생활에 지장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조기 검사를 통해 사시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시는 안경을 쓴다고 해도 정상 시력이 되지 않는다. 조기 진단, 치료가 중요한 이유다.

치료법은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를 시도할 수 있는 사례를 살펴보면 눈의 굴절 이상이나 눈에 도수가 많이 들어가는 경우, 특히 원시가 심해서 눈이 많이 몰리는 경우다. 이때는 안경(볼록렌즈)을 활용해 볼 수 있고, 잘 쓰지 않는 눈을 쓰게 하기 위해 좋은 눈을 가리는 ‘가림 치료’도 고려해볼 수 있다. 심한 원시에서 발생하는 내사시일 때 안경착용만으로 사시가 교정되는 경우가 있다. 이 때 환자는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항상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가림 치료는 약시를 가진 환자의 건강한 눈을 가려줌으로써 약시안을 강제로 사용하게 하는 방법인데, 하루 중 일정시간이나 일주일 중 며칠 동안 정상안을 안대 등으로 막아주면 된다.


다만, 일반적으로 사시는 수술적 치료가 비수술적 치료보다 치료 효과가 더 좋다. 눈 근육의 위치를 변경하거나 일부를 잘라 당겨 붙여 눈 근육의 힘을 조절할 수 있게 하면 안구의 정렬을 바르게 맞출 수 있다.

수술은 한쪽 눈 또는 양쪽 눈에 할 수도 있다. 한쪽 눈에 수술하는 경우, 똑바른 눈이나 돌아간 눈의 어느 쪽에 수술해도 결과 차이는 없다. 또 환자가 10살 이상이라면 수술 후 조정수술을 통해 수술횟수를 줄일 수 있다.
 

사시 수술은 이후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오염 물질로 인한 감염은 특히 요주의 대상이다. 수술 후 약 3주 동안 물, 손, 기타 물질이 눈에 닿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안과 서영우 교수는 “상처가 난 부위가 아물기 전에 균이 들어가게 되면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의료진이 권하는대로 안약처방을 잘 따르고 위생 수칙 등 충실히 관리한다면 특별한 이상 없이 건강한 눈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