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비염 자주 앓는 아이 귀 아플 때 의심해야 하는 병

[박정렬 기자] 입력 2021.03.25 09.46

중이염 바로 알기

중이염은 주로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 질환이다. 감기나 비염의 합병증으로 자주 나타난다.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크고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에 발병률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발열, 어지럼증, 콧물, 코막힘 등 초기증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비슷해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곽민영 교수의 도움말로 중이염의 원인과 증상을 대해 알아본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중이염은 중이염은 '가운데 귀'라고도 불리는 중이(귀의 고막에서부터 달팽이관 사이의 공간)내에 일어나는 모든 염증성 질환을 말한다.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중이는 이관이라 불리는 작은 관을 통해 코의 안쪽과 연결되어 있다. 급성 중이염은 목이나 코의 염증이 이런 이관을 통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중이로 전파되어 생기는 것이다. 주로 이관이 덜 발달하고 자주 감기게 걸리는 아이들에게 자주 나타난다. 삼출성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을 앓고 난 후, 혹은 자체의 이관 장애로 인하여 고막 안에 물만 차 있는 경우이며, 만성 중이염은 세균 및 바이러스로 인해 반복적인 감염과 염증이 지속되어 3개월 이상 만성화된 상태를 말한다.

급성 중이염의 가장 중요한 증상은 귀 통증이다. 발열 및 콧물, 코막힘 등의 감기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흔하다.아이에게 중이염이 생기면 귀를 계속 만지거나 잡아당기기도 한다. 울귀에서 진물이 흐르게거나 고름이 차 흘러나오기도 하는데 만일 아이가 작은 소리를 잘 듣지 못하거나 TV  볼륨을 높이는 등의 행동이 나타나면 중이염을 의심해야 한다.

급성 중이염은 대개 특별한 후유증 없이 잘 치유되는 편이긴 하지만 치료가 잘 안돼 염증이 만성화하면 난청으로 악화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말을 배우는 유소아의 경우 언어 발달 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삼출성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에서 단계적으로 발생하기도 하고, 약해진 이관 기능으로 발생하며, 급격한 기압변화(비행기 이착륙, 스쿠버다이빙)와 같은 외적인 요인에 의해서도 유발되기도 한다. 귀먹먹함, 귀울림, 이명, 난청 등의 증상이 주로 발생하며 보존적 치료를 통해 중이강 내 물이 고인 상태는 일부 저절로 흡수되기도 하지만 만성화될 경우 고막환기관 삽입술을 시행한다.

만성 중이염은 이러한 염증 상태가 오랜 시간 지나 통증이나 발열 같은 증상은 없으나 반복적으로 귀에서 고름이 나오고 더 나아가 청력 저하와 이명 등으로 진행된다. 심한 경우에는 어지럼증이나 안면마비 같은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진주종성 만성 중이염의 경우 방치될 경우 염증이 뇌막이나 뇌로 진행하여 심각한 합병증을 발생시키기도 한다.

만성 중이염은 대개 청력 상태, 염증이 귀 주변 골구조의 파괴 범위 정도를 확인하여 수술적 치료를 결정하게 된다. 보통 수술을 하기 전에 적어도 1개월 내지 3개월간 꾸준한 항생제와 점이액 등 내과적인 치료를 시도하고 수술적 요법을 시행하게 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곽민영 교수

곽민영 교수는 “중이염이 발생했을 때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면 대개 잘 호전되지만, 방치할 경우 염증이 소리를 전달하는 구조를 파괴하여 난청이나 이명, 어지럼증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심한 경우에는 주변의 신경이나 뇌로 퍼지게 되어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중이염 예방을 위해서는 기본적인 손 씻기, 감염된 사람과 접촉하지 않기와 같은 개인위생을 준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유소아의 중이염 경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는 경우, 젖병수유, 간접흡연, 알레르기, 이관기능이나 편도 아데노이드 상태 등이 중이염 발생과 연관 있는 요인들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관련된 요인들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만성 중이염의 경우에는 특별히 권고되는 예방법이나 수칙이 없기 때문에 귀 먹먹함, 잘 안 들림, 귀에서 진물 등의 증상이 발생하였을 때 조기에 치료를 받아 병의 진행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곽민영 교수는 “중이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감기에 걸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인위생을 청결히 하고 귀의 질환은 코와 목 건강을 유지하는 것과 연관이 많기 때문에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흡연을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