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문제 시달리는 중년 男, 호르몬 치료 도움될까

[박정렬 기자] 입력 2021.02.22 15.42

남성 호르몬 치료의 궁금증

중년 남성은 40대부터 건강의 기로에 선다. 젊음을 유지하게 해준 남성 호르몬의 저하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통계연보'(2019년)에 따르면 질환의심(고혈압, 당뇨병 등 질환의심으로 판정받은 인원) 비율은 40대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40대 남성의 ‘흡연율(43.7%)’과 비만의 척도인 ‘BMI 25 이상 비율(48%)’이 두드러지게 높아 실제 생활습관 조절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려대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문두건 교수는 “질환의심이 높으나 생활관리가 안 된다는 것은 중년 남성들이 건강에 대해 좀더 경각심을 가지고 관리해야 함을 볼 수 있는 지표”라며 “40대 이상 남성이라면 매년 정기검진을 통해 신체의 이상유무를 체크하고, 특히 건강검진 항목인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비만은 모두 남성 호르몬의 저하와 상관관계가 높으므로 평소 성욕감퇴, 발기부전, 만성 피로 등의 증상이 있었다면 남성호르몬 수치도 체크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남성호르몬은 성적 욕구를 일으키고, 근력 향상 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중요한 호르몬이다. 테스토스테론 감소로 남성 갱년기(성선기능저하증)를 겪게 되면 여러 신체 기관의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으로 발기부전, 성욕감퇴 등 성기능 저하가 나타나며, 그 외에도 피로, 우울, 수면장애, 내장지방 증가, 골밀도 감소, 지적 활동과 인지기능 저하 등 여러 증상이 동반되어 전반적인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

문두건 교수는 “최근 기대수명이 증가하고 자신의 건강 관리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중년층이 늘면서 남성갱년기 치료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며 “중년 이후 삶의 질을 위해서라도 남성갱년기 증상이 있다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자가진단 설문지를 통해 본인의 증상을 살펴보고 남성갱년기일 가능성이 크거나 의심되는 경우, 혈액 검사를 통해 테스토스테론이 정상 이하로 감소되어 있는지 여부와 이로 인한 증상과 징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한남성갱년기학회 지침으로 남성갱년기는 혈액검사 결과 총 남성호르몬 수치가 350 ng/dL 이하로 감소되어 있으면서, 일치하는 증상과 징후가 있는 경우 진단된다.

남성갱년기로 진단된 경우 본인에게 적합한 남성호르몬 치료를 통해 보다 활력 있는 생활을 기대할 수 있다. 남성갱년기의 치료 방법으로는 주사제, 피부에 붙이는 패치제, 바르는 겔제제, 먹는 약이 있다. 이 중 테스토스테론 주사제는 가장 오랫동안 임상에서 이용되어 온 치료법으로 매일 투여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문두건 교수는 “주사제는 단기 지속형 주사제와 장기 지속형 주사제로 나뉘는데, 장기 지속형 주사제는 약 3개월 간격으로 연 4~5회만 맞으면 되기 때문에 편리하다"며 "체내에 축적되지 않고 3개월간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장점도 있다. 남성호르몬 치료를 통해 성기능과 근력 개선 등 보다 활력 있는 중년의 삶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