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테이너 김동현, 둘째 아이 제대혈 보관 선택

[권선미 기자] 입력 2021.01.07 10.58

줄기세포치료제·면역치료제 등으로 활용 가능성 높아

메디포스트는 이종 격투기 선수면서 각종 예능에서 활약 중인 만능 스포테이너 김동현 선수가 지난 6일 둘째 딸을 출산하며 셀트리 제대혈은행에 아이의 제대혈을 평생 보관했다고 7일 밝혔다.


신생아의 탯줄과 태반 속 혈액인 제대혈에는 줄기세포·면역세포 등이 담겨 있어 여러 난치병 치료에 활용되는 생명자원이다. 김동현 선수는 이번 아내의 둘째 임신 소식을 접하자 마자 직접 제대혈 보관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래 질병에 대비하려는 트렌드가 강조되면서 우리 아이와 가족의 평생 건강을 위한 또 하나의 보험으로 제대혈 보관을 선택하는 부모들이 늘고 있다. 특히 장기 보관 선택의 증가세가 뚜렷하다. 

제대혈로 치료 가능한 질병은 현재 약 80여가지 이상으로 의학기술 발전에 따라 치료 가능한 질병의 영역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의 발표에 따르면 향후 기술 발전에 따라 임상시험 등을 통해 유효성이 확보될 경우 특정 타겟 질환의 줄기세포치료제, 면역치료제 제제 등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지며 제대혈의 미래적 효용 가치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한편, 이번 김동현 선수가 선택한 셀트리는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성공해 생명공학 분야에서 인정받고 있는 메디포스트의 국내 최대 제대혈은행이다. 배우 최지우, 김태희-비, 고소영-장동건, 유호정-이재룡 부부 등의 자녀 제대혈을 비롯해 25만명 이상의 가족제대혈 보관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셀트리 제대혈은행은 최근 제대혈이 가진 ‘치유의 힘’을 통해 가족의 평생 건강을 지켜주자는 취지로 ‘스스로 치유하는 힘, 제대혈’ 캠페인을 진행하며 소중한 생명자원 제대혈의 가치 인식 확대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특히 이번 캠페인 영상은 유튜브에서 누적 조회수 100만뷰를 넘기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