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발가락 괴사, 당뇨발 탓 아닐 수 있다

[이민영 기자] 입력 2020.05.21 15.28

걸을 때 다리 저림과 통증 있으면 말초동맥질환 의심

당뇨병 환자에서 다리나 발가락이 괴사하는 경우 합병증인 당뇨발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말초동맥질환(Peripheral Artery Diseases: PAOD)’이 증상의 원인일 수 있다.

말초동맥질환은 말초혈관질환 중 하나로, 우리 몸 여러 장기의 혈관 중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것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다. 90% 가량이 하지동맥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걷거나 뛸 때, 오르막길을 오를 때 다리(특히 장딴지, 허벅지)에 심한 통증이 있거나, 발에 생긴 상처가 잘 낫지 않는 경우 말초동맥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또 발 또는 발가락이 화끈거리고, 발의 피부색이 창백해지면서 푸르스름하게 변하기도 하고, 다리가 아닌 엉덩이에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많은 경우 척추협착증이나 추간판 탈출증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다.

만약 이러한 증상이 나타났는 데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다리나 발가락이 괴사가 진행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절단해야 하거나, 괴사로 인한 이차감염에 따른 패혈증으로 진행되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

말초동맥질환의 주된 원인은 동맥혈관 내에 콜레스테롤, 칼슘, 섬유조직 등이 섞인 죽상판이라는 것이 동맥 내벽에 생기는 ‘죽상 동맥 경화증’이다. 죽상 동맥 경화증으로 인해 혈관 직경의 반 이상이 좁아지면 증상이 나타나는데, 서서히 진행하면서 감소한 동맥 혈류를 보충하기 위한 신체의 반응으로 병변 부위 주변에 가느다란 혈관이 같이 자라나기 때문에 증상도 서서히 나타나게 된다.

주로 복부 대동맥이나 다리로 가는 동맥이 좁아지는 경우가 많다. 말초동맥질환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고혈압, 당뇨병, 흡연, 말초동맥질환의 가족력, 비만이 위험요인이다.

말초동맥질환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혈관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원인이 되는 질환의 선제적 치료, 혈관을 넓혀주는 약물치료, 비침습적 수술법인 혈관성형술, 인조혈관을 이식하는 수술 등 환자의 상태에 따른 치료를 시행한다.

말초동맥질환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위험인자를 교정하는 것이다. 금연, 운동, 콜레스테롤과 혈압, 당뇨병 약을 잘 먹고 체중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50세 이상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1~2년마다 정기검진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도움말: 부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전강웅 교수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