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남성 3명 중 1명은 핏속에 '이것' 많다

[이민영 기자] 입력 2020.01.14 10.53

중성지방, 나쁜 콜레스테롤 작고 단단하게 만들어 동맥경화 유발

중성지방은 자체로는 독성이 없어 인체에 크게 해롭지 않다. 하지만 비만으로 너무 많아지면 콜레스테롤을 변형시켜 이상지질혈증, 동맥경화증, 췌장염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30~40대 남성층 3명 중 1명은 고중성지방혈증으로 추측되고 있어 중성지방 수치 관리가 필요하다.

지방의 한 형태로 우리 몸의 여러 곳에 존재하는 중성지방은 독성이 없고 1g당 약 9kcal 정도로 낼 수 있는 에너지에 비해 무게가 가벼워 훌륭한 에너지 저장고다. 음식물로부터 공급되는 당질과 지방산을 재료로 간에서 합성되며 칼로리 섭취가 부족한 경우 체내에서 에너지원으로 분해해 사용한다. 하지만 중성지방이 많아지면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한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보고에 의하면 이상지질혈증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자의 2명 중 1명, 여자의 3명 중 1명으로 매우 흔하다. 특히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술이나 기름진 음식 섭취와 관련이 있어 30~40대 남자 3명 중 1명이 해당할 정도로 흔하며 같은 연령대의 여자보다 남자가 4배 이상 많다.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는 “혈액의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면 혈관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이 감소하고, 혈관에 나쁜 LDL-콜레스테롤 입자를 작고 단단하게 변형시켜서 혈관을 잘 뚫고 들어가 염증을 일으키고 동맥경화증을 유발해 뇌경색, 심근경색, 협심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성지방 수치가 500mg/dL 이상으로 과도하게 높은 경우에는 심한 복통과 함께 응급질환인 급성 췌장염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의 내과학회지에 보고된 연구에서도 혈액의 중성지방이 100mg/dL 오를 때마다 급성 췌장염의 위험도가 4%씩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는 등 혈액의 중성지방은 많아질수록 다양한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고중성지방혈증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혈액검사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중성지방 수치는 음식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12시간 이상 금식하고 채혈하는 것이 원칙이다. 중성지방 수치가 200mg/dL 이상인 경우, 생활습관 교정과 함께 약물치료가 필요할 수 있어 정확한 검사가 필요하다. 

정인경 교수는 “아무리 좋은 약을 처방받아도 식사나 운동요법 없이는 고중성지방혈증의 관리는 어렵다. 주 3회 무조건 헬스장에서 운동하기와 같은 무리한 계획보다는 이동할 때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으로 이동하기, 술이나 지방 또는 탄수화물 많은 음식 줄이기 등 작은 계획부터 실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