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속 시원히 볼일 못 보는 男, 가장 먼저 의심해야 하는 질환
속 시원히 볼일 못 보는 男,
가장 먼저 의심해야 하는 질환
날씨 영향 크게 받는 전립샘비대증 전립샘비대증은 나이와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나이가 들수록 발병 위험이 높아져 50대 이상은 절반 이상이 전립샘비대증으로 인한 배뇨장애를 경험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이런 증상이 더 심해진다. 교감신경이 활성화하면서 전립샘 주위 근육과 전립선 자체 세포가 수축하고, 이로 인해 요도가 압박돼 속 시원히 볼일을 보지 못한다.전립샘은 사춘기이전에는 모양만 있다가 30대 중반부터 커지기 시작해 60~70대가 되면 비대증 증상이 나타난다. 전립샘비대증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남성호르몬과 노화다. 이외에도 인종, 유전적 인자, 체질, 식이나 영양, 동맥경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가장 큰 특징은 배뇨 장애다.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는 '세뇨', 소변을 보려고 해도 한참 머뭇거리는 '주저뇨', 소변을 다 보고 나서도 남아 있는 듯한 '잔뇨감' 등을 경험한다. 소변이 마려 울 때 잘 참지 못하는 '절박뇨', 야간 수면 중에 소변이 마려워 잠에서 깨거나 설치게 되는 '야간뇨'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 방치하면 결석, 급성요폐, 신부전 등 합병증 유발전립샘비대증 증상은 대게 서서히 나타난다. 당장 소변이 안 나오는 것이 아니라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전립샘비대증도 방치하면 여러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방광 결석이다. 비대증으로 인해 소변이 원활히 배출되지 않게 되면서 소변이 농축되어 방광 내에 돌이 생긴다.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일을 보는 중간에 끊기는 증상 등이 나타나면 의심해야 한다.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라면 요로감염으로 인한 전신 패혈증이 발생 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 흔히 방광 기능이 떨어져서 방광 배뇨근 부전을 일으키고, 갑자기 소변을 전혀 볼 수 없는 급성요폐 증상이 나타나 응급실로 실려 오는 경우가 많다. 고대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문두건 교수는 "이런 합병증이 누적 발생하면 콩팥의 기능에 문제가 생겨 신부전까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전립샘비대증 진단을 위해서는 정확한 크기 평가가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손가락을 항문에 넣어 전립샘의 크기와 혹 또는 결절 등의 모양을 가늠하는 직장수지검사, 전립샘 초음파와 전립샘특이항원 검사 등이 진행된다. 전립샘 초음파로는 전립샘의 크기와 모양, 물혹 또는 석회화의 유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전립선특이항원검사는 혈액검사를 통해 전립선암의 위험도를 확인하는 검사다. 문 교수는 "배뇨장애가 있을 경우에는 소변을 보는 시간, 소변의 양 등을 기록하는 배뇨일지를 작성하면 진단과 치료의 방향을 정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초기 전립샘비대증은 약물로 치료한다. 만약 반복적으로 요로감염, 혈뇨, 요폐 등이 발생하거나 방광 내 결석이 생긴 경우, 또는 약물치료에도 효과가 없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한다. 문두건 교수는 “고령 환자는 마취의 위험도 있지만 방광기능이 돌이킬 수 업을 정도로 악화되기 전 수술을 하는 것이 더 이익"이라며 "75세 이상이라도 출구폐색이 심한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수술을 권한다”고 말했다. ━ 육식보다는 채식하고, 자극 강한 음식 피해야전립샘비대증도 예방이 가능하다. 서구화된 식습관 즉 육식을 즐기는 사람들은 전립선 비대증의 유병률이 높다. 따라서 식탁 위에 고기 반찬 대신 채소, 과일, 생선 등을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이나 채소에 함유된 식물성 여성호르몬은 전립샘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배뇨장애가 심하다면 커피, 음료를 줄이고 과음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야간뇨가 심할 경우에는 저녁 시간부터 수분 섭취를 줄이고, 겨울철에는 규칙적으로 가벼운 운동과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따뜻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전립샘비대증이 암으로 발전되지는 않을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오해다. 문 교수는 “단, 전립샘암도 암 때문에 전립샘 자체가 커져 배뇨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증상이 있다면 전립선 특이 항원 검사(PSA)로 암 여부를 진단 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안과·성형외과에서 도수치료받아도 되나요?
집중력의 차이,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뇌졸중이 보내는 위험 신호 4.5시간의 기적
엄마! 나도 쑥쑥 크고 싶어요!
키위에 담긴 건강, 키위블레스유!
무조건 떼 내는 것이 답? 갑상샘암 포비아
당신이 우울한 이유 어쩌면 산소 부족 때문일지 몰라요
2030세대를 위협하는 '강직성 척추염' 척추에만 생기는 병 아니냐고?
10월 2일은 노인의 날, 할마·할빠를 위협하는 '이것'
피부 노화, 나이 탓만은 아니다? 피부 건강에 대한 오해 or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