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가족 중 대장암·유방암 환자 있으면 난소암 검진도 받으세요
가족 중 대장암·유방암 환자 있으면 난소암 검진도 받으세요 발병 장기 달라도 동일 유전자 돌연변이 원인인 경우 있어 난소암은 저출산, 고령 임신, 서구화된 식생활 등의 영향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난소암 환자의 발생은 2011년 약 1만2669명에서 2019년 2만4134명으로 약 1.9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경 이후인 50~60대 여성들에게 발병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난소암은 골반강 내에 쌍으로 존재하는 여성의 생식능력을 담당하는 기관인 난소에 생기는 악성 종양이다. 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권병수 교수는 "난소는 복강 안쪽 깊은 곳에 있고, 초기 난소암에서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발견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진행암에서는 암복막증에 의해 하복부 통증과 복수에 의한 복부 팽만, 소화불량, 배뇨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소화기내과 혹은 비뇨의학과 진료만 받다가 진단이 늦는 경우도 많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난소암 환자의 20%는 유전성 유방난소암과 연관돼 있다.난소암의 고위험군은 ▶임신·출산의 경험이 없고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은 여성 ▶가족 중 유방암·난소암 환자가 있는 경우 ▶BRCA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는 여성들이 해당한다. 권병수 교수는 ”대장암, 요관암, 전립샘암, 자궁내막암 및 난소암은 발병 장기는 달라도 그 원인을 보면 동일한 유전자의 돌연변이 때문이라고 본다“며 ”난소암은 약 5~10% 정도가 유전성으로 가족력이 있는 경우엔, 유전자 검사와 더불어 전문의의 상담이 유용하다“고 말했다. 이어 권 교수는 ”가족 구성원의 암 발병 가능성을 어느 정도 예측하면 예방뿐 아니라 조기발견을 통한 적극적인 치료로 연결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난소암은 부인암 중 가장 사망률이 높은 암이지만 치료 성적은 병기에 따라 다르다. 초기에 진단되는 경우 생존율이 85~95% 정도로 높지만, 난소암의 70%는 3기 이상의 진행성 병기에서 발견된다. 3기의 경우 생존율은 30~40%, 4기의 경우 10~20%로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난소암은 1기 암이라도 아주 초기를 제외한 모든 환자에게서 수술 후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해 혹시 남았을지 모를 암세포를 제거해 암 재발 확률을 낮춘다. 수술은 자궁절제 및 양측 난소·난관절제술로 시행된다. 권 교수는 ”최근에는 표적치료제의 일종으로 신생 혈관의 생성제인 베바시주맙(bevacizumab)과 BRCA 변이 환자에 사용 가능한 PARP억제제가 개발돼 난소암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이슨, 전 세계 10개국 대상 글로벌 먼지 연구 결과 발표!
하루 세번은 창문 활짝, 바이러스 싹~ 건강 지키는 환기의 기술 7가지
여성 40대, 남성 50대 들어서면 유방·전립샘 검진은 연례행사로
'아직 젊은데 괜찮겠지' 방치는 금물. 젊은 무릎관절 통증, 연골 손상이 문제
새해 임신을 계획 중이라면 지금 준비하자
'홈트'로 어깨 근육 단련할 땐 이렇게! 신체 부위별 손상 예방·대처법
코로나 시대 꼭 알아야 할 고령자 독감 궁금증. 노인 독감, 위험한 이유?!
건강검진 결과표 제대로 읽는 법, 음성 표기라고 다 안심하지 말자!
'도시 당뇨병 줄이기' 글로벌 캠페인, 첫걸음으로 나온 흥미로운 사실들
염증성 장질환, 약 꾸준히 복용해야 합병증 막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