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고열·기침·가래 3일 이상 지속하면 단순 감기 아닐 수도
고열·기침·가래 3일 이상 지속하면
단순 감기 아닐 수도
폐렴 사망자 10명 중 9명은 65세 이상, 고위험군 절반 입원 치료 폐렴을 일으키는 폐렴구균. [사진제공=질병관리본부]폐렴은 65세 이상 고령층에선 암보다 무서운 병으로 통한다. ‘현대 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캐나다 의사 윌리엄 오슬러(William Osler)는 폐렴을 '인류를 죽이는 질환의 대장(Captain of the Men of Death)'으로 표현했다.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김주상 교수의 도움말로 폐렴에 대해 알아본다. ━ 1. 국내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 폐렴은 암, 심장 질환과 함께 국내 3대 사인 중 하나다. 뇌졸중으로 대표되는 뇌혈관 질환보다도 높다. 2020년 통계청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폐렴의 10만 명당 사망자 수는 43.3명으로 암(160.1명), 심장 질환(63.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2010년 14.9명에서 10년간 3배 가까이(190.9%) 늘어 사망 원인 6위에서 3계단이나 올랐다. 뇌혈관 질환(42.6명)은 그 뒤다. 고령 인구의 증가와 의약품의 발달로 오래 사는 사람들이 늘면서 특히 노년층을 중심으로 폐렴이 중요한 사망 원인이 되고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호흡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에는 후유증으로 폐렴 발생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 ━ 2. 폐렴구균, 65세 이상 고령층엔 치명적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주된 원인은 폐렴구균과 같은 세균이다.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까지 염증이 침범하면 숨 쉴 때 통증을 느끼고 숨이 차게 된다. 건강한 성인은 폐렴에 걸리더라도 별다른 이상을 일으키지 않는 경우도 있다. 경증인 경우 항생제 치료와 휴식만으로도 쉽게 치료가 가능하다.하지만 65세 이상의 고령이거나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심할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높다. 국내에서 폐렴에 의한 사망자 중 90% 정도가 65세 이상 고령자로 알려질 정도다. 또 고위험군인 임산부나 노인·소아의 경우 폐렴에 걸리면 절반 이상은 입원 치료를 받는다.폐렴이 특히 무서운 이유는 패혈증과 같은 중증 감염으로의 진행 때문이다. 면역력이 떨어진 노인이나 만성질환자는 폐렴이 패혈증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패혈증은 미생물 감염 때문에 주요 장기에 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으로 중증 패혈증과 패혈성 쇼크의 경우 치명률이 각각 20~35%, 40~60%에 이를 정도로 위험한 질환이다. ━ 3. 기침·고열·가래와 함께 기력 저하 증상 폐렴은 급성으로 나타나고 고열과 기침, 가래가 특징이다. 인의 경우 기침, 가래 없이 숨이 차거나 기력이 없어지는 등 비전형적인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65세 이상에서 감기 증상에 고열과 기침, 가래가 3일 이상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폐렴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 4. 65세 이상 백신 접종하면 75% 예방 효과 폐렴 발생 위험을 줄이려면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한 생활습관과 폐렴 예방백신 접종이 중요하다. 우선 생활습관을 바꿔야 한다. 평상시 감염되지 않도록 외부 활동 후 손을 깨끗이 씻거나 규칙적이고 영양 있는 식사, 하루 6~8시간의 적당한 수면으로 면역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폐렴 고위험군은 예방백신이 도움된다. 폐렴 예방백신을 맞으면 폐렴구균에 감염됐을 때 나타나는 치명적인 합병증을 크게 줄일 수 있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약 75%까지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폐렴 예방백신은 지금까지 밝혀진 90여 종류의 원인균 중에서 폐렴을 가장 잘 일으키는 23개 폐렴구균 항원을 가지고 있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일생에 한 번만 접종받으면 되고,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다. 올해는 1957년생까지 무료접종 대상이다. 인플루엔자 백신과 동시 접종이 권고된다.호흡기가 약하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흡연자나 만성질환자도 고위험군에 속한다. 아이를 키우고 있거나 65세 이상 노인과 함께 사는 가족 구성원도 전염 가능성을 고려해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무릎 붓고 시릴 땐 시술·수술 대신  휴식·근력운동을!
빠른 치료 중요한 어린이 근시, 안경 착용으로 근시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
[2022 건강기능식품 대상] 건강기능식품, OOO만 보면 쉽게 고를 수 있다!
구강 건강 적신호! 아침 입 냄새, 그 진짜 원인은?
꽃샘추위에 더 삐걱대는 무릎 관절, 관절 쿠션 프로테오글리칸으로 연골을 지키자!
건강기능식품, 쉽고 똑똑하게 선택하는 방법
중증 건선, 깨끗한 피부로의 개선과 합병증 예방 돕는 최적의 치료는?
내 통증에 필요한 건 빠른 효과? 오래가는 효과? 진통제 먹기 전 고려사항
한국인 심혈관질환 예방 대책, 오메가3 꾸준한 섭취로 겨울철 건강 챙기자
영양제 100알보다 더 중요한 근간 세우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