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뇌 젊게 만들어 치매 막는 습관 다섯 가지
뇌 젊게 만들어
치매 막는 습관 다섯 가지
수퍼 브레인 만들기 고작 1.4㎏에 불과한 뇌는 전신을 지배한다. 하지만 노화·외상 등으로 한 번 손상되면 보고, 듣고, 말하고, 기억하고, 판단하는 등 뇌의 인지 기능이 떨어진다. 치매·뇌졸중·파킨슨병 등으로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려워질 수 있다. 현재 의학 수준으로는 이렇게 손상된 뇌를 근본적으로 치료하지 못한다. 평소 생활습관을 바꾸면 뇌 인지 기능이 약해지는 것을 차단하는 수퍼 브레인으로 뇌 건강을 지킬 수 있다.뇌 건강을 위한 습관을 소개한다. 1. 손 쓰는 활동 늘리기손에는 뇌로 자극을 전달하는 신경망이 몸통·다리보다 촘촘하게 분포한다. 손을 제2의 뇌라고 부르는 이유다. 손가락을 섬세하게 움직이는 활동은 똑똑한 뇌를 만드는 데 유리하다. 손편지(일기) 쓰기, 뜨개질, 피아노 연주, 종이접기, 화초 가꾸기 등 손을 쓰면 뇌도 바쁘게 활동한다. 손가락 끝으로 느끼는 다양한 촉감과 민첩한 손의 움직임이 감각·운동·기억 등을 담당하는 뇌 영역을 동시다발적으로 자극한다. 뜨개질·퀼트 등 손을 쓰는 활동을 취미로 가진 고령층은 그렇지 않은 고령층에 비해 인지·기억력 손상이 30~50% 덜했다는 연구도 있다.2. 지중해식 식단 실천수퍼 브레인은 평소 무엇을 먹느냐가 좌우한다. 과도하게 술을 마시면 뇌 속 신경세포의 신호전달 시스템이 망가진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블랙아웃 현상은 일종의 뇌 손상이다. 자주 경험하면 치매 등 뇌 질환이 발병할 소지가 크다. 뇌 인지 기능 개선을 위해서는 지중해식 식단을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 탄수화물 섭취 균형을 유지하는데 유리한 지중해식 식단은 건강에 도움을 주는 식단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중해식 식단을 한국인 입맛에 맞게 실천하려면 밥을 지을 땐 현미·귀리 등 잡곡을 섞고, 채소로 만든 겉절이나 나물을 끼니때마다 챙겨 먹는다. 나물을 무칠 때 쓰는 참기름·들기름에도 올리브오일과 마찬가지로 불포화지방산이 가득하다. 단백질은 고등어·꽁치 등 주 2회 먹는 해산물로 채우고, 소·돼지 등 붉은 고기는 월 2~3회 정도만 먹는다. 한국형 지중해식 식단을 6주 정도 실천했더니 뇌 인지 기능이 개선됐다는 보고가 있다.3. 관심 분야 공부하기뇌는 능동적으로 쓸수록 활성도가 좋아진다. 의학적으로 뇌 가소성이라고 한다. 소아청소년기 때는 학업으로 끊임없이 생각하며 뇌를 쓰지만 나이가 들면 익숙한 일을 주로 수행하면서 덜 생각한다. 잠든 뇌를 깨우는 가장 쉬운 새로운 활동은 능동적으로 뇌를 쓰는 공부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주 5일 하루 90분씩 3개월 동안 수학 문제를 푸는 등 뇌가 생각하도록 유도했더니 뇌의 활성이 확연하게 달라졌다. 뇌세포끼리의 연결망이 튼튼해지면서 뇌 인지 기능 저하를 최소화한다. 지금부터라도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에서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는 공부를 시작하자. 단, 억지로 하는 공부는 뇌 건강에 독이다.4. 구강 건강 챙기기치아를 지켜야 뇌도 지킬 수 있다. 입안을 점령한 입속 세균은 구강 건강뿐 아니라 뇌 건강에도 위협적이다. 만성적 잇몸 염증인 치주염은 뇌의 신경 퇴행 진행을 더 빠르게 유도한다. 충치·잇몸병을 유발하는 진지발리스균 같은 입속 세균이 뇌로 침투해 뇌의 크기를 위축시키고 베타아밀로이드 등 비정상 단백질이 뇌에 쌓이는 식이다. 치아가 빠진 것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도 위험하다. 치아 상실로 음식을 씹는 자극이 줄면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해 뇌 인지 기능이 떨어진다. 틀니·임플란트 등으로 수복하는 것이 뇌 인지 기능 유지·회복에 긍정적이다. 정상적인 인지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치아 개수는 18~20개다.5. 땀나는 유산소 운동운동은 가장 강력한 뇌 건강 유지 비결이다. 운동은 중추 신경계의 염증을 줄이고, 뇌세포의 산화 손상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때 중요한 것은 운동 강도다. 땀이 날 정도로 운동해야 뇌 혈액순환이 활발해지면서 뇌로 산소 공급량이 늘어 뇌 활성을 강화한다. 여러 임상 연구를 살펴보면 일주일에 5씩, 한 번에 30분 이상 운동하면 치매 등 뇌 질환 발생 위험이 40% 줄어든다. 하루 10분씩 걷던 사람이 운동 강도를 높여 40분 동안 걷도록 했더니 1년 뒤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부피가 2% 늘었다는 연구도 있다. 가까운 거리는 걸어 다니는 것을 생활화하자.
 
계단만 올라도 숨이 찬다? '빨리' 발견할수록 생존율이 높아지는 폐동맥고혈압
탈모와 우울감 찾아오는 계절, 가을·겨울에 심해지는 증상과 대처법
정기 검진이 기본인 유방암 검사, 아직도 안 받았나요?
찬바람 불면 조심해야 할 심뇌혈관 질환!
탄수화물 위주의 식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유산균 하나로 똑똑하게!
방심하는 순간 ‘실명’ 소리 없이 찾아오는 시력 도둑 '녹내장'
코로나 19 대비를 위한 어린이 해열제 성분 공부하기!
백내장, 조급한 수술은 NO!  꼼꼼히 알아보고 맞춤 치료 YES!
치질! 겨울에만 증상이 심해질까? 여름에는 괜찮은 걸까?
‘어린이 해열진통제’  연령별·제형별 올바른 복용법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