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새 학기에 등교 거부하는 아이, 어떻게 대처할까
새 학기에 등교 거부하는 아이,
어떻게 대처할까
복통·두통 호소엔 무관심하되 등교 시 칭찬·격려 아끼지 말아야 이제 곧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이다.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들은 학교생활에 대한 기대감에 한껏 부풀어 있을 때다. 반면 일부 아이는 새로운 환경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에 벌써 학교에 가기 두려워한다. 그런 아이를 둔 부모는 ‘아이가 학교에서 잘 적응할 수 있을까?’ ‘집단따돌림을 당하는 것은 아니겠지?’하며 걱정이 앞선다.을지대 을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방수영 교수는 “아이가 불안해할수록 보호자는 함께 동요하기보다는 평정심을 갖고 관심과 격려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입학 전 아이의 건강 상태와 심리 상태를 살펴 불안감을 없애고 안정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부모와 떨어지는 것 두려워 ‘등교 거부증’ 나타나자아 기능이 약해 누구나 겪는 보통의 스트레스도 힘들어 하고 새로운 환경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는 불안, 우울, 초조함, 짜증 등의 정서적 증상을 겪기 쉽다. 그냥 내버려두면 악순환이 반복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클 수 있다.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 중에는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자기 학교에 가지 않으려는 ‘등교 거부증’을 보일 수 있다. 학교 갈 시간이 되면 막연히 배나 머리가가 아프다고 하고 어지럼증을 호소한다. 아이의 속마음을 알아채지 못한 부모는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지만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답변만 들을 뿐이다.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다 보면 부모는 아이에게 꾀병으로 몰아붙여 혼을 내기도 한다.등교 거부증은 부모와 떨어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 경우가 많다. 이럴 때는 부모가 아이와 함께 학교에 가서 수업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함께 오더라도 등교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배가 아프다' '어지럽다' 등의 신체 증상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게 대하되 아이가 학교에 가는 것에 대해서는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아야 한다.그럼에도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소아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을 권한다. 보호자와 이별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놀이치료를 통해 극복할 수 있다. 불안의 정도가 심할 때는 항우울제나 항불안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간혹 아이보다 보호자가 더 불안함, 우울함을 느껴 아이를 과잉보호하거나 독립적으로 행동하는 것을 은연중에 방해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땐 보호자도 함께 상담을 받아야 한다.새학기가 되면 새로운 친구를 많이 만난다. 친구를 사귀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자신이 남에게 어떻게 보이는가에 대해 지나치게 민감한 아이는 잘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부모는 평소에 자녀와 대화를 많이 나누고 생활 태도를 살펴 친구들과 지내는 데 어려움이 없는지 잘 살필 필요가 있다. 학기 초에는 친구 사귀는 방법을 조언해주는 것도 방법이다.주의가 산만하고 활동이 부산한 아이도 학교 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 아이가 대표적이다. 이런 아이는 아무리 야단을 쳐도 조금 지나면 다시 산만해진다. 문제는 이런 아동들이 집이나 학교에서 계속 꾸지람을 들으면 스스로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적절한 시점에 치료해주지 않으면 고학년으로 갈수록 성적이 떨어지고 학업에 점차 흥미를 잃게 된다. 평소 아이의 성향이 산만하다면 학기가 시작할 무렵 교사와 충분히 상담해 특별히 관심을 갖도록 협조를 구하는 게 좋다. 소아 정신건강의학과 상담도 고려할 수 있다. 치료제를 복용하면서 상담치료를 받게 되면 학교생활을 무리 없이 해낼 만큼 증상이 좋아질 수 있다.틱 장애, 1년 이상 이어지면 치료받아야취학 전 새로운 환경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면 틱 장애가 생길 수 있다. 본인도 의식하지 못한 채 시도 때도 없이 어떤 특정 동작을 하거나 음성을 내는 것을 ‘틱’이라고 한다. 이마를 찌푸리거나 눈을 깜박이고 어깨를 으쓱대는 식이다. ‘음, 음’ 소리를 내거나 혀를 차기도 하고 코를 훌쩍이는 음성 틱도 있다.입학 전에 이런 증상이 나타났다면 아이가 너무 긴장하거나 불안해하지 않도록 배려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것이 좋다. 틱 자체에 대해서는 부모나 교사가 너무 지적하거나 야단을 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1년 이상 증상이 지속되면 치료를 받아야 한다. 틱장애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가벼운 뇌 이상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뇌의 불균형 상태를 교정하기 위한 약물 치료나 놀이치료, 행동치료 등을 통해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참으면 일난다! 변비약 제대로 고르는 법
감정 노동자와 우울증, 저는 감정 노동자입니다
올해는 끊어낼 수 있을까? 니코틴·알코올·탄수화물 중독
기초대사량 사수 대작전!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대상포진, 연말연시의 그늘
어김없이 돌아온 독감 사슬
건강 관리 어렵다고요? 헬스케어서비스 A to Z
카우보이 전통 그대로 초원에서 자란 미국산 쇠고기 국내 반입과정
누구나 겪지만 쉽지 않은 갱년기, 건강한 갱년기 극복 노하우 A to Z
면역 세포를 깨우는 6가지 방법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