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코로나 블루 극복하고 체중 조절에 도움, 집콕족을 위한 추천 운동
코로나 블루 극복하고 체중 조절에 도움, 집콕족을 위한 추천 운동 집에서 틈틈이 제자리 걷기, 스텝터로 유산소 운동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의 일상이 많이 변했다. 불안감·무기력감을 호소하거나 실외 활동이 줄면서 체중이 부쩍 는 것을 걱정한다.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고 체중 조절도 할 수 있는 집콕족을 위한 운동법을 부산365mc병원 박윤찬 대표병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봤다.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코로나로 인해 우울해 하는 사람이 늘었다. 코로나19에 대한 지나친 걱정과 공포, 불규칙적인 수면 시간과 식사 습관은 우울증을 야기한다.재택근무나 실내 생활이 장기화하면서 배달 음식을 자주 시켜먹거나 간식 섭취율이 늘고 운동량이 부족해 살 찌기도 쉽다.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중인 사람은 스트레스로 인해 코르티졸이 증가해 폭식을 하기도 한다. 살이 쪄 몸이 무거워지면 마음이 더욱 울적해진다.몸이 무거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균형 잡힌 메뉴로 식단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불면증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이 필수다.집에서 틈틈이 제자리 걷기, 중급자는 홈트실외 활동이 힘들어 고민이라면 홈트레이닝으로 심박수를 올리자. 온라인 영상을 통해 얼마든지 운동이 가능한 시대다. 취향에 맞는 운동 영상을 하루 30분~1시간 정도 수행하면 된다. 운동에 익숙한 사람들은 평소 자신이 즐겨 하는 운동 영상을 보며 따라하는 게 좋다.주변의 도움 없이 운동하는 게 어려운 초보자라면 '제자리 걷기'를 권할 만 하다. 서 있는 자리에서 무릎을 최대한 들어올리고 팔을 흔들며 리드미컬하게 움직이는 게 제자리 걷기의 핵심이다. 실내에서 간단히 움직임으로써 칼로리 연소를 돕고 혈관 건강까지 지킬 수 있다.앞으로 걷고, 뒤로 걷고, 옆으로 걷고, 팔 동작을 활용할수록 운동 효과는 커진다. 다만 한 자리에서 반복동작만 하다보면 지루할 수 있다. 이럴 땐 TV나 영상을 보면서 운동하는 것도 방법이다. 한 자리에서 오래 걷다보면 발이 아플 수 있으니 도톰한 운동 매트를 까는 게 좋다.부산365mc병원 박윤찬 대표병원장은 "제자리에 1시간 이상 앉아 있는 상태가 지속되면 하체 혈액순환이 더뎌지고 혈액 점성이 높아져 부종·다리가 묵직하고 불쾌한 느낌으로 이어지기 쉽다"며 "제자리걸음은 이같은 증상을 해소할뿐 아니라 약간의 칼로리 소모 효과도 낸다"고 설명했다. 좀더 효과 높이고 싶다면 스텝퍼 추천 좀더 땀을 내고 싶은 사람이라면 집에 묵혀 있던 스텝퍼를 꺼내길 추천한다. 스텝퍼는 저항력이 느껴지는 발판을 교대로 밟으며 다리를 움직이는 간단한 유산소운동 기구다. 다른 운동 기구보다 비교적 저렴하고 공간을 적게 차지한다. 작은 부피에 비해 운동 효과는 커 60kg의 성인이 40분 동안 운동하면 약 300칼로리를 소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스텝퍼로 운동하는 과정에서 다리 근육을 단련하고 전신 유산소 효과를 낸다. 미국 메이요클리닉에 따르면 스텝퍼는 체중을 관리하고 심혈관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일주일에 약 150분 동안 사용하되, 1회 운동 시 10분 이상 수행하는 것을 권한다. 박 대표병원장은 "스텝퍼를 수행하면 허벅지 근육 등이 자극을 받는데, 하체의 근육이 단련될수록 신진대사량이 높아져 체중관리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대파·양파·마늘 속 숨은 보물, 뿌리·껍질 영양소 쏙쏙 흡수하는 방법
간편하게 예뻐지고 싶어요. 미용·뷰티 시술 부작용 막는 법 A to Z
코로나19 '확찐자' 막는 습관, 슬기로운 집콕 생활
불안함을 견디기 위한 선택, 항불안제 복용 가이드
가스 차고 부글부글, 가스 줄이는 식이요법?
당뇨 잡는 수술법, 계속 진화하고 있다고?
근 손실의 오해와 진실, 다이어트 할 때 근 손실은 피할 수 없다?
체중 늘리는 질병 있다? 없다? 살 찌고 빠지는 건 무조건 '의지'탓?
당뇨 환자, 혈당만 관리하면 끝?
시험관아기 시술의 Key, 배아 배양이 왜 중요하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