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100만 시대, 극복 후 관리가 더 중요하다?

인쇄

국립암센터, 『근거중심의 암생존자 관리』를 발간

 

   
▲ 국립암센터가 발간한『근거중심의 암생존자 관리』

암은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니다. 최근 국내 암환자 5년 생존율은 64.1%. 2011년 1월 1일 기준, 생존하는 암유병자는 총 96만654명으로, 2014년이면 '암 생존자 100만명 시대'를 돌파할 것으로 학계는 예상한다.'암은 곧 죽음'이라는 공식 대신 만성질환처럼 관리가 필요한 병이라는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렇다면 암생존자들은 무엇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 걸까.

최근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는 국내 최초로 암생존자,암 경험자들이 당면하는 문제들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집대성해 『근거중심의 암생존자 관리』를 발간했다. 암치료 직후 암생존자들의 건강생활에 대한 지침서다.

지금까지 발표된 국내외 임상, 연구 결과에 근거해 암생존자들의 신체적 문제뿐만 아니라 피로, 통증, 대인관계의 어려움, 직장 및 가정에서의 역할장애, 직업 복귀의 문제와 같이 정신적·사회적 문제까지 포괄적인 주제를 다뤘다.

국립암센터는 암생존자의 치료와 관리를 담당하는 의료인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암생존자 관리를 위한 체계적이고 포괄적인 접근 전략을 제시하는 지침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책의 공동 편저자인 서홍관 본부장은 “이 책이 암생존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이해하고, 향후 암생존자를 진료하고 관리하는 의료인의 다학제적인 관리전략의 근거를 제시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암환자들의 치료 전후의 건강생활 가이드북으로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동 편저자인 박종혁 암정책과장은 “암생존자 관리는 임상진료모형에서 시작되었지만, 공중보건학 연구 및 암관리사업에 큰 편익을 줄 수 있고, 암생존자 관리 전략이 또 다른 만성질환 관리 전략의 시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암센터와 보건복지부는 오는 6월 20일 오후 1시 삼성동 코엑스에서 암정복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암생존자 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고 체계적인 접근을 논의하는 자리로『근거중심의 암생존자 관리』책 내용을 기반으로 진행된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