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암검진 늦은 환자는 이차암 발견도 늦어

인쇄

저소득층 암생존자 이차암 검진 필요

증상을 느껴 암을 발견한 환자는 건강검진으로 암을 발견한 환자에 비해 암 치료 후 정기 검진을 받지 않을 가능성이 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암건강증진센터 신동욱 교수와 국립암센터 암정책지원과 박종혁 과장 연구팀은 2009년 전국 10개 병원의 18세 이상 암환자 약 2,000명을 대상으로 전국 규모의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해당 연령과 성별에 적용되는 필수 암 검진을 모두 받은 사람은 36.9%(189명)에 불과했다.

특히 건강검진을 통해 암을 발견한 암생존자(137명)중 이차암 검진을 받는 비율은 50.4%(69명)이었으나 증상을 느껴 암을 발견한 암생존자(375명)에서는 32%(120명)이었다.

이는 건강검진의 이득에 대한 지식과 긍정적 태도로 정기 검진을 받던 사람들은 암 진단 후에도 계속 검진을 받고 있으나 원래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지 않던 사람들은 암 진단 후에도 다른 암에 대한 검진을 소홀히 하고 있다는 의미다.

또 증상을 느껴서 첫 번째 암이 발견된 환자를 분석한 결과, 저소득층(월소득 200만원 이하)이 고소득층(월소득 200만원 이상)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암생존자는 일반인에 비해 암의 발생률(즉, 이차암의 발생률)이 2배 높고 이차암 발생시 생존율이 저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암생존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차암 예방을 위한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중요하다.

서울대학교암병원에는 국내 최초로 암생존자의 건강관리를 전담하는 암건강증진센터가 설치되어 건강증진분야의 전문의들이 암생존자들의 암  검진, 만성질환 관리, 예방접종 및 건강습관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