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에 세균 우글우글 … 그 행주로 그릇 닦는다면?

인쇄

여름 맞아 비상 걸린 부엌 위생 … 속 시원하게 해결하려면

화장실보다 세균이 많은 곳은? 바로 부엌이다. 가족의 건강을 상징하는 주방이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의 위협을 받고 있다. 한 민간연구소(피죤)의 국내 조사에 따르면 싱크대·행주·수세미의 세균 수는 화장실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주에는 비브리오균이 평균 20만 마리, 대장균은 150만 마리 이상이었다. 싱크대 하수구에도 살모넬라균 8만 마리, 비브리오 6만 마리가 검출됐다. 순천향대병원 가정의학과 유병욱 교수는 “포도상구균은 구토·복통·설사를, 살모넬라균은 식중독을, 바실루스·연쇄상구균은 폐렴·피부질환 등의 염증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여름철은 부엌의 습도와 온도가 높아져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쉬운 계절. 올여름, 부엌을 깨끗하게 청소해볼까.

   
 

 

주방용 식기 식사 뒤 싱크대에 그릇을 쌓아두는 습관은 살모넬라균의 번식을 도와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도마·나무주걱·절구·김발 등 목재류 기구를 설거지통에 넣고 주방 세제와 함께 불리지 않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첨가물기준과 전대훈 연구관은 “세척제와 세균이 목재의 미세한 구멍으로 스며든다”고 말했다. 특히 육류나 생선류를 요리한 목재 도마는 미생물이 빠른 속도로 증식할 수 있다. 조리 뒤 바로 세척하고 뜨거운 물로 살균·소독 후 건조시킨다.

주방용 식기 세제는 제품 패키지를 확인하고 고른다. 주방 세제는 크게 세 가지. 보건복지부 구강생활건강과 김창완 사무관은 “1종 주방 세제는 식기류뿐 아니라 식품을 세정할 때 쓰고, 2종은 식기류에만, 3종은 산업용 식기류에 사용하는 세제”라고 설명했다. 가정에서 그릇만 씻을 때는 2종도 무방하지만 식품까지 함께 헹궈내려면 제품 라벨에 1종이라고 표시된 세제를 고른다.

싱크대 싱크대는 주방 세균의 온상이다. 세균 한 마리는 하루 만에 800만 개까지 번식한다. 주방용 식기 세제보다는 살균 기능이 있는 주방 청소용 세제를 사용해 청소한다. 청소용 세제에는 세정 기능이 있는 계면활성제뿐 아니라 세균을 죽이는 살균제가 들어 있다.

살균제는 일반적으로 락스로 불리는 성분으로 차아염소산나트륨·하이포아염소산나트륨 같은 염소계 화합물이다. 애경기술연구소 기반기술연구팀 이정환 연구원은 “이들 성분이 물과 만나면 양이온을 띠는데 음전하를 띠는 세균을 흡착해 제거한다”고 말했다.

싱크대와 거름망·수챗구멍·관에 청소용 세제를 묻혀 헌 칫솔로 닦아내고 펄펄 끓는 물을 붓는다. 세정제 대신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뿌리고 거품이 생기면 뜨거운 물을 부어 부글거릴 때 수세미로 문질러도 세균을 제거할 수 있다.

싱크대 접합 부위인 실리콘 자재에도 검은 곰팡이가 생긴다.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홍윤기 교수는 “세균성 곰팡이는 번식하면서 포자를 공기 중으로 퍼뜨려 천식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알레르기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화장 솜에 락스나 베이킹 소다·식초를 묻혀 실리콘 위에 덮어 놓고 하루 뒤에 제거하면 말끔히 사라진다.

   
 

행주와 수세미 젖은 행주의 80%에서 박테리아가 산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캄필로박터균·살모넬라균,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는 슈도모나스균·비브리오균도 생길 수 있다. 행주는 매일 삶아야 하지만 여의치 않다면 그릇용·싱크대용 등 용도별로 여러 개의 행주를 두고 따로 사용한다.

 특히 행주는 표백제에 담가 두는 것보다는 삶는 것이 효과적이다. 삶을 때는 베이킹소다를 넣고, 물로 헹굴 때는 구연산을 넣는다. 달걀 껍데기와 식초 2~3방울을 넣고 삶아도 도움이 된다. 껍질의 칼슘 성분과 식초의 산 성분이 표백과 살균 작용을 돕는다.

젖은 수세미에도 세균이 득실댄다. 일반 주방 세제는 세정 효과는 있지만 살균력이 없다. 이 때문에 수세미에 주방 세제가 남아 있으면 균의 영양분이 돼 세균이 쉽게 번식할 수 있으므로 사용 뒤 물로 깨끗이 헹궈낸다.

부엌 수납장·조리대·냉장고 부엌 수납장은 어둡고 습기가 많아 살모넬라균와 비브리오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정기적으로 모든 그릇을 꺼내 놓고 먼지를 제거한 뒤 물기를 닦는다. 수납장 손잡이는 매일같이 여닫기 때문에 특히 세균이 많다. 1주일에 한 번씩 중성세제를 묻혀 닦아낸 뒤 마른 행주로 마무리한다.

냉장고에는 병원성 리스테리아균 같은 식중독 원인균이 많다. 5~10의 저온에서도 서식한다. 냉장고 문을 자주 열고 닫는다면 냉장고 온도를 2~3도 낮춰 설정한다. 바닥에 있는 받침대도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곳이므로 정기적으로 청소한다.

부엌 청소 이렇게 해요

   
 

1 행주·수세미 행주는 그릇용·싱크대용 등 용도별로 사용한다. 표백제에 담가 놓지 않는다. 베이킹소다와 달걀 껍질·식초를 넣고 삶는다. 헹굴 때는 구연산을 푼다. / 수세미는 베이킹소다에 담가 놓은 뒤 구연산을 풀어 헹군 뒤 말린다.

2 싱크대·수도꼭지 싱크대는 베이킹소다를 뿌린 뒤 뜨거운 물을 부어 부글거릴 때 수세미로 문지르고 물로 헹군다. 거름망과 물 내려가는 수챗구멍은 칫솔에 세제를 묻혀 닦아내고 펄펄 끓는 물을 부어 마무리한다. / 수도꼭지는 뜨거운 물에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넣고 1시간 정도 두었다가 칫솔로 문지른다.

3 토스터기·믹서 베이킹소다와 따뜻한 물을 섞어 토스터기와 오븐을 닦는다. 땅콩버터와 베이킹소다를 같은 양으로 혼합해 크롬 부분을 닦는다. / 믹서는 물과 베이킹소다, 세제를 함께 넣고 뚜껑을 덮고 가동시킨 뒤 물로 헹군다.

4 커피메이커·프라이팬·조리대·도마 따뜻한 물 1리터를 붓고 베이킹소다를 넣어 끓인다. / 프라이팬의 묵은 때는 베이킹소다와 같은 양의 식초를 붓고 몇 시간 동안 그대로 둔다. / 조리대는 식초로 닦는다. / 도마에 식초를 뿌린 뒤 헹구지 말고 그대로 두고 다음 날 물로 헹군다.

5 냉장고·가스레인지·전자레인지 냉장고는 전원을 끄고 식초물이나 다용도 세척제를 이용해 청소한다. / 가스레인지는 중성세제로 삼발이를 닦는다. 마른 천에 식용유를 묻혀 기름때를 닦아낸다. 베이킹소다와 식초 탄 물을 뿌리고 키친타월을 덮어 놓은 뒤 몇 시간 뒤에 닦아낸다. 가스레인지 후드는 바깥 부분을 자주 청소해도 필터가 지저분하면 세균의 서식지가 된다. 일회용 필터는 3개월에 한 번씩 교체한다. / 전자레인지 내부를 청소할 때는 물 한 컵에 녹차나 레몬을 넣고 2~3분 돌린다. 수분이 생기면 식초나 베이킹소다로 닦아낸다.

6 그릇·컵·수저통 행주로 그릇에 묻은 물기를 제거하지 않는다. 정기적으로 그릇을 삶는다. 유리그릇은 식초를 뿌리고 뜨거운 물로 살짝 헹군다. / 물때가 낀 컵은 주방용 중성세제를 넣고 삶는다. / 수저통은 가급적 뚜껑을 덮지 않는다. 눕혀 놓는 수저통보다 세워 놓는 수저통이 좋다. 개수대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보관한다.

7 개수대 아래 선반·손잡이·음식물 쓰레기통 개수대 아래 선반은 밖으로 노출된 배관통을 정기적으로 솔을 이용해 닦아 세균이 올라오지 못하게 한다. / 부엌 수납장 손잡이는 중성세제를 묻혀 기름때를 제거하고 마른 행주로 닦아낸다. / 음식물 쓰레기통은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위쪽에도 신문을 덮어 보관한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