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부러진 노인 환자, 수술법 따른 결과 비교하니

인쇄

골밀도 낮아 수술법 따라 치료 결과 차이 커

65세 이상 노인은 손목이 골절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전체 팔 골절 환자의 6분의 1 가량이 65세 이상이다. 손목이 골절된 노인 환자는 수술 방법에 따라 수술 결과가 큰 차이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을지대병원 정형외과 이상기 교수팀은 손목 골절로 병원을 찾은 65~88세 골다공증 환자 134명을 대상으로 뼈를 맞춰 금속판으로 고정하는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과 각도변화가 가능한 손바닥용 금속판을 연골 밑에 고정시키는 ‘가변각 수장측 잠김 금속판을 이용한 이중 연골하 지지고정술’의 수술 경과를 비교했다. 1년 뒤 두 수술법을 비교했더니 손목 관절 운동 범위 등에서 큰 차이가 있었다.

일반적 수술법인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은 골밀도가 낮은 노인환자, 특히 골다공증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할 경우 고정한 뼈가 그대로 유지되지 않고 무너졌다. 그래서 뼈가 어긋나서 붙거나(부정유합) 뼈가 붙지 않거나(불유합) 외상 후 관절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었다.
 

이에 이 교수팀은 골다공증 노인 환자 43명을 대상으로 ‘가변각 수장측 잠김 금속판을 이용한 이중 연골하 지지고정술’을 시행했고 기존의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 환자(91명)와 비교했다. 수술 직후와 수술 1년 후 방사선촬영과 임상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가변각 잠김금속판을 이용한 환자의 경우 손바닥 경사각이 골절 이전과 유의한 차이 없이 유지됐다. 반면 비교군은 경사각이 감소돼 손목관절의 운동 범위가 좁아졌고 아래팔뼈 중 바깥쪽에 있는 척골의 편차가 증가했다. 이는 상대적으로 안쪽에 있는 요골의 길이가 짧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상기 교수는 “수술방법에 따라 고령의 골다공증 환자도 젊은 골절 환자 못지 않게 좋은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SCI 국제학술지인 ‘Orthopedics & traumatology-surgery & research’ 최근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