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 없이 술만 마신 것 같은데 살 찌는 이유

인쇄

지방 연소 방해하고 식욕 당기게 해

안주 없이 술만 마시면 살이 안 찐다는 속설을 믿는 사람이 적지 않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음주습관으로 이어져 오히려 더 살이 찌는 계기가 된다. 알코올이 체내에서 분해되면서 지방연소를 방해하는 등 다이어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술에는 탄수화물이나 단백질과 같은 영양성분이 없다. 그래서 술을 마셔도 살이 찌지 않을 거라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알코올은 분해되는 과정에서 중성지방을 증가시키고 기존의 지방연소를 방해한다.

특히 빈 속에 안주 없이 마시는 술은 독주와 다르지 않다. 공복 상태에 술을 마시면 알코올 분해효소가 미처 작용하기도 전에 알코올이 체내에 흡수된다. 그러면 혈중 알코올 농도가 급상승한다. 식도와 위에 직접 자극을 줘 식도염이나 위염을 발생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종종 술을 마신 다음 날 체중이 줄어드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잠깐일 뿐이다. 알코올이 이뇨 작용을 촉진하고 체온을 상승하게 해 소변량과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켜 나타난 일시적인 현상이다. 오히려 음주 후 체내 혈당조절이 불안정해져 당 섭취 욕구가 늘어나기 때문에 음식을 더 찾게 된다. 최근에는 알코올이 식욕을 유발하는 뇌의 신경세포를 활성화시킨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도움말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의학박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