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인상 만드는 상안검 수술? 이제는 옛말

인쇄

[전문의 칼럼] 바노바기성형외과 박선재 대표원장

눈은 얼굴 중에서도 노화가 가장 빨리 찾아오는 부위다. 나이가 들면 눈꺼풀이 처지고 주름이 늘어나게 된다. 노화 초기에는 쌍꺼풀이나 눈 자체가 작아 보이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처진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고 속눈썹이 내려와 안구를 찌른다. 미용상 보기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문제도 동반하는 것이다. 특히 요즘처럼 땀이 많이 나는 계절에는 접힌 눈꺼풀이 짓물러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또 눈을 크게 뜨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이마 근육을 사용하다 보니 이마 주름이 더 깊어진다. 

  
이럴 때는 ‘상안검 수술’을 통해 증상을 개선해주는 것이 좋다. 흔히 상안검 수술을 하면 인상이 날카롭거나 사나워질 거라고 생각하는 환자도 있는데 최대한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수술을 하는 것이 상안검 수술의 핵심이다. 기존에 시행했던 상안검 수술은 처진 피부를 직접 잘라냈기 때문에 매섭고 강한 인상이 되기 쉬웠다. 게다가 회복이 느리고 시간이 지나면 재발 위험도 컸다. 
  
하지만 최근에는 위 눈꺼풀을 절개하지 않고도 증상을 해결할 수 있는 ‘비절개 상안검 수술’이 가능해졌다. 비절개 상안검 수술은 피부를 잘라내는 대신 실을 사용해 처진 눈꺼풀 근육과 피부를 개선하는 방식을 말한다. 수술하지 않은 듯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인상을 준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눈꺼풀이 무겁거나 눈 뜰 때 이마를 사용하는 경증의 노화성 안검하수도 함께 교정할 수 있다. 
  
수술 시간은 20~30분 정도로 짧으며 수면 마취보다 더 안전한 무수면 최소 통증 마취로 진행된다. 절개 과정이 없어 큰 부기도 2~3일 정도면 빠지기 때문에 일상생활로 빨리 복귀할 수 있다.
  
간혹 매몰법이나 비절개 수술법으로 눈 성형을 하면 쌍꺼풀이 풀어지지 않을까 염려하는 경우도 있다. 보통 젊은 층은 피부 탄력이 좋아 쌍꺼풀이 풀어지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하지만 40대가 넘어가면 피부 탄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굳이 절개법을 시행하지 않아도 쌍꺼풀이 풀어지는 경우가 드물다. 이런 이유로 젊은 층보다 40~50대 중년층 환자들이 비절개 상안검 수술을 많이 하는 편이다. 특히 큰 쌍꺼풀을 원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결과를 원하는 환자에게는 최적의 수술법이다. 
  
중년은 주름이 많고 눈 처짐이 심하기 때문에 수술 결과를 예측하는 것이 쉽지 않다. 중년 눈 성형에 경험이 많은 의료진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 상안검 증상이 있는데도 쌍꺼풀 수술로 해결할 수 있다고 스스로 판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