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 없는 뱃속 시한폭탄 '복부대동맥류'

인쇄

명치와 배꼽 사이에 박동감 느껴지면 병원 가야

대동맥류는 혈관벽이 부풀어 돌기나 풍선 형태로 변형되는 질병이다. 주로 혈관벽에 지방이 가라앉아 침착물이 쌓여 발생하곤 한다. 약 75%는 복부에 생기고 25%는 흉부 대동맥에서 발생한다.

복부대동맥류는 복부의 가장 큰 혈관인 대동맥이 정상보다 50% 이상 늘어나 부풀었을 때 발생한다. 대동맥의 어느 한 부분이 정상 지름보다 1.5배 이상 커지면 복부대동맥류로 진단한다. 여성보다 남성에게 흔하고 최근 고령화가 빨라지면서 발생 빈도가 급격히 늘었다. 복부대동맥류의 위험 요소는 흡연, 음주,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다.
 

복부대동맥류는 천천히 몇 해에 걸쳐 진행되지만 평소에 증상이 거의 없고 갑자기 파열되는 경우가 많다. 김모씨의 사례가 그렇다. 택시 운전사인 70대 남성 김씨는 갑작스러운 복부 통증을 느껴 급히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복부대동맥류였다. 의사는 복부에 종괴가 생겨 언제 터질지 모르니 하루 빨리 수술을 하라고 권했다.

이처럼 대동맥류는 시한폭탄과도 같다. 시간을 두고 천천히 커지다가 갑자기 파열돼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 대부분 병이 진행되는 동안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간혹 복부에서 혹이나 덩어리가 만져지고 배꼽과 허리·복부에 통증을 호소한다. 복부 팽만감이나 더부룩함도 느끼곤 한다. 명치와 배꼽 사이에 심장처럼 박동감이 느껴진다면 즉시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스텐트 삽입해 치료하면 회복기간 짧고 합병증 적어
예전에는 가슴이나 배를 열고 부풀어 오른 대동맥 부위를 잘라낸 뒤 인조혈관으로 대체하는 수술로 치료했다. 최근에는 경피적 스텐트 삽입술이 도입됐다. 피부에 구멍을 내 시술에 필요한 도구를 병변까지 삽입한 후 치료하는 방법이다. 기존 수술법에 비해 회복기간이 짧고 합병증 발생 위험이 적다.

복부대동맥류는 경피적 스텐트 삽입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 흉부대동맥류는 발생 위치에 따라 수술법이 다르다. 기존 수술법, 수술과 스텐트 삽입을 동시에 실시해 치료하는 하이브리드 수술법, 간단히 스텐트 삽입술만 시행하는 경우 등 제각각이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흉부외과 이재훈 교수는 “복부대동맥류를 예방하려면 동맥경화를 유발할 수 있는 담배를 끊고 음주를 자제해야 한다”며 “주 3회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복부대동맥류는 고혈압 환자에게서 흔하다. 고혈압이 있다면 평소에 혈압 관리를 철저히 하고 정기적으로 혈관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좋다.

*복부대동맥류 예방수칙 6가지

1. 금연
2. 음주 자제
3. 혈압 관리
4. 규칙적인 운동
5. 체중 조절
6. 정기 검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