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대 10명중 1명 '당뇨 전단계'…비만·가족력 있으면 정기 검사 받아야

인쇄

10대 초반 당화혈색소 수치 가장 높아

10~20대 10명중 1명은 당화혈색소 수치 상 당뇨 전단계에 해당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족 중에 당뇨병 환자가 있거나 비만인 경우라면 젊은 나이라도 정기적으로 당화혈색소 수치를 검사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을지대 을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서지영 교수와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재현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1~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10~20대 6418명을 대상으로 당화혈색소 수치를 검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당화혈색소(HbA1c)는 혈액을 구성하는 적혈구 내 혈색소가 포도당과 결합해 만들어진다. 당뇨병은 혈중 포도당 농도가 높아지는 것이 특징인데, 당화혈색소를 측정하면 최근 혈당 변화 정도를 예측할 수 있어 당뇨병 진단·치료에 가장 유용한 지표로 활용된다. 보통 정상적인 당화혈색소 수치는 5.7%미만으로, 5.7~6.4%는 향후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은 당뇨 전단계이고 6.5% 이상은 당뇨병으로 진단한다.
 
10대가 20대보다 당화혈색소 수치 높아
이번 조사 결과 10~20대 당화혈색소 평균값은 5.37%로 남자(평균 5.38%)가 여자(평균 5.35%)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10대가 평균 5.42%, 20대는 평균 5.32%로 10대의 당화혈색소 수치가 더 높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10~14세(평균 5.45%)가 가장 높았고 이어 15~19세(평균 5.40%), 25~29세(평균 5.34%), 20~24세(평균 5.31%) 순이었다. 이는 앞서 미국의 3차 국가건강영양조사(NHANES) 결과 비슷한 연령대의 백인(평균 4.90%), 흑인(평균 5.10%)의 당화혈색소 수치와 비교해 월등히 높은 것이다.
 
나아가 이번 조사에서 대상자 중 상위 10%는 당화혈색소가 5.7%이상으로 당뇨 전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지영 교수는 미국보다 우리나라 10~20대의 당화혈색소가 높은 이유에 대해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쌀 등 탄수화물 주식의 식습관과 당화혈색소와 관련 있는 적혈구 대사가 인종에 따라 다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10~14세가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인 것은 미국도 마찬가지로, 성호르몬, 성장 호르몬 분비로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을지대 을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서지영 교수 [사진 을지병원]
 

어린 나이부터 당뇨 전단계에 해당하면 당뇨병이나 당뇨병으로 인한 합병증을 더 일찍, 심각하게 앓을 위험이 크다. 서지영 교수는 “당화혈색소 수치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탄수화물 위주의 간식 습관을 조절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당뇨병 전단계부터 관리하면 당뇨병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비만하거나 가족 중 당뇨병 환자가 한 명이라도 있는 경우에는 주기적으로 당화혈색소 수치를 검사하고 이에 맞춰 생활습관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은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월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