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 유전자 분석으로 착상 최적기 예측 기술 도입

인쇄

체외 수정 성공률 향상 기대

유전자 분석으로 난임 여성의 최적의 착상일을 분석하는 기술이 국내에 도입됐다. 이를 통해 시험관아기 시술 등 체외수정을 통한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유전자분석 자회사인 지놈케어를 통해 난임 여성의 최적 착상일을 예측하는 검사 기술인 ‘ERA(자궁내막 수용성 분석)’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ERA 검사 서비스는 자궁내막을 배란유도제인 프로게스테론에 5일 정도 노출해 배아이식 준비가 완료된 상태에서 유전자 분석을 통해 배아가 자궁 내막에 착상이 될 수 있는 최적의 시기를 찾아준다. 이미 미국·유럽·일본 등에서는 활발하게 실시되고 있는 검사법이지만 한국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ERA 검사를 활용하면 체외 수정의 성공 가능성을 25% 가량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2016년 미국 생식의학회에서 발표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ERA 검사 서비스를 출시한 지놈케어는 국내 최초의 비침습 산전 기형아 검사 (NIPT)와 차세대 유전자 분석 방식을 적용한 배아 염색체 이상 검사(PGS) 등의 프로그램을 주요 병원과 난임클리닉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