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 치료’ 간암 환자 70%, 3개월 후 종양 소멸

인쇄

삼성서울병원 양성자 치료 도입 초기 결과 발표

2016년 도입한 삼성서울병원 양성자 치료의 간암 환자 초기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은 이 병원의 양성자 치료기.

최근 삼성서울병원에서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 10명 중 7명에서 종양이 완전 소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삼성서울병원 양성자치료센터 방사선종양학과 박희철·유정일 교수팀이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 환자 101명을 분석한 결과다.
 
이 센터에서 양성자 치료를 받은 뒤 3개월 후 경과를 관찰한 환자 78명 중 약 70%( 54명)에서 종양이 완전 소멸된 것을 확인했다(아래 표 참조). 약 18%인 14명은 종양의 크기가 줄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환자들은 나이(고령)와 종양의 위치와 상태, 기저 질환 등의 이유로 수술과 고주파 열치료 같은 국소 소작술을 받기 어려운 상태에서 대안으로 양성자 치료를 받았다.



양성자 치료의 최대 강점으로 꼽히는 안전성 문제에서도 우수성을 입증했다. 연구팀이 치료 3개월 뒤 환자들의 간 기능을 평가한 결과 89.2%가 양호한 상태를 뜻하는 A등급을 유지했다. 기존의 방사선 치료는 대부분 환자의 간에 미치는 악영향을 우려해 방사선량을 필요량 이하로 낮게 투여하고 있다.
 
박희철 교수는 “도입 초기이긴 하지만 앞서 양성자를 도입한 선진국의 사례를 보면 환자에게 충분히 긍정적인 결과를 줄 수 있을거라 기대한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장기적인 부작용을 관찰하면서 치료 효과를 높여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최근호(3월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