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성인, 검진 때 관상동맥 CT 조영술 필요할까

인쇄

증상 없다면 불필요…“동반질환·흡연·연령 등 고려한 전통적 위험도 평가법 활용”

관상동맥 CT 혈관 조영술 검사 대신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 평가만으로 충분히 심혈관 질환의 진단과 예측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관상동맥 CT 혈관 조영술 검사는 건강검진을 할 때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해 많이 시행됐다.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Coronary Artery Calcium Score; CACS)’는 관상동맥에 침착된 칼슘의 양을 측정해 수치화한 것이다. 관상동맥 CT 혈관 조영술(Coronary CT Angiography; CCTA)’은 혈관에 조영제를 주사한 후 CT 촬영으로 관상동맥이 어느 정도 좁아져 있는지 영상으로 확인하는 검사다. 조영제를 쓰기 때문에 알레르기 반응이나 신장 독성이 있을 수 있다. 방사선 노출량도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 검사보다 많다.
 
중앙대병원 순환기내과 조익성 교수팀은 미국 웨일코넬 의대 제임스 민 교수, 세브란스병원 장혁재 교수 등 17개 기관과 공동으로 무증상 성인에서 검진 목적으로 시행하는 관상동맥 CT 조영술의 임상적 가치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관상동맥 CT 조영술을 함께 시행한 무증상 성인 1226명(평균 58세)을 6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관상동맥 CT 조영술 기반의 심혈관계 위험도 평가 방법은 기존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 기반의 위험도 평가 방법에 비해 예측력이 유의하게 높지 않았다. 조익성 교수는 “흉통이나 호흡곤란 같은 증상이 없는 사람은 심혈관계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한 목적으로 관상동맥 CT 조영술을 우선 시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만약 증상이 없는 건강한 사람이 자신의 심혈관 질환 여부를 검진하고 싶으면 순환기내과 전문의와 상담해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여부, 연령, 성별 등을 기반으로 하는 전통적 위험도 평가 방법을 활용하는 편이 낫다. 그런 다음 필요하다면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 검사를 시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유럽심장저널 3월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