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바람 맞닿는 피부·눈·코 '이병' 주의하세요

인쇄

봄철 주의해야 할 알레르기 비염· 결막염·피부염 관리법

봄에 유독 고통받는 부위가 있다. 피부·눈·코 등 외부 환경에 노출된 조직들이다. 꽃가루·황사·미세먼지 등에 자극을 받아 알레르기에 시달린다. 쉴 새 없이 흐르는 콧물, 피부 가려움, 뻑뻑한 눈은 알레르기 질환의 위험신호다. 을지대 을지병원 의료진의 도움말로 봄에 주의해야 할 3대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열 없는 콧물·재채기 '알레르기 비염'


콧물이 나거나 재채기를 할 때는 흔히 감기에 걸렸다고 여긴다. 환절기인 봄은 일교차가 심하고 면역력이 떨어져 실제 감기 환자도 증가한다. 단, 이런 증상이 오래 지속한다면 감기보다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이비인후과 김지선 교수는 "일주일 이상 증상이 이어지고, 발열·인후통이 없다면 감기보다 알레르기 비염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은 집먼지 진드기·집먼지 등으로 일 년 내내 나타나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과 꽃가루가 원인이 돼 발생하는 계절성(꽃가루 알레르기) 알레르기 비염으로 나뉜다.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는 대부분 꽃나무로 인해 발생한다. 벚꽃·목련 등 화사한 꽃이 아닌, 소나무·참나무 등 상대적으로 '조용한' 꽃이 알레르기의 주범이다.

꽃가루는 바람을 타고 수 킬로미터까지 이동할 수 있다. 숲·공원이 아닌 실내에서도 꽃가루 알레르기가 발생할 수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재채기가 연달아 나오고, 맑은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증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특히, 성장기 아이는 입으로 숨을 쉬어 숙면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성장호르몬이 충분히 나오지 못해 성장에 방해를 받을 수 있다. 성인 역시 업무·학업에 지장을 받고 피로감이 심해진다.

이론적으로 알레르기 비염은 원인을 피하는 '회피요법'으로 차단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집먼지 진드기나, 꽃가루 등을 완벽히 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보통 먹는 항히스타민제나 코에 뿌리는 스테로이드 분무제를 써서 일상생활의 불편을 줄이는 경우가 많다. 김지선 교수는 "이런 약을 사용해도 알레르기 소질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규칙적으로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빨갛게 변한 눈 '알레르기 결막염'


알레르기 결막염은 봄에 흔한 안질환 중 하나다. 꽃가루·먼지 등이 원인이 돼 발생한다. 노출 즉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눈이 따갑거나 충혈되고, 참을 수 없을 정도로 가렵다면 알레르기 결막염일 가능성이 크다. 실처럼 늘어나는 진한 눈곱, 눈물이 과다하게 흐르는 증상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시 무보존제 1회용 인공누액을 눈에 넣고 ▶렌즈 소독을 철저히 하고 ▶눈을 비비지 않아야 한다. 이를 통해 2차 감염에 의한 세균성 결막염도 예방할 수 있다.

발병 후에는 가려움증과 염증을 완화하기 위해 약물(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 제제의 안약)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안과 김고은 교수는 "스테로이드 제제의 안약을 무분별하게 장기간 사용할 경우 녹내장이나 헤르페스성 각막염, 각막 궤양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지시를 따라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피부 발진, 가려움 '알레르기 피부염'


봄이 되면 건조한 기후와 자외선 노출이 증가해 피부염이 발생하기 쉽다. 두꺼운 옷차림으로 보낸 겨울철과 달리 자외선에 대한 피부 방어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가려움증, 두드러기 등을 일으키는 '알레르기성 피부염'이 대표적이다.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신체 어떤 부위에든 생길 수 있다. 시차를 두고 부위별로 재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봄에는 꽃가루로 인해 알레르기성 피부염이 발생하기도 한다. 증상이 나타날 경우 긴 옷을 입어 노출 부위를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피부과 이현경 교수는 "외출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고, 외출 후에는 약산성 클렌저를 이용한 세정이 필수“라며 ”건조한 피부의 방어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보습제를 쓰거나 과일·채소 등 비타민이 풍부한 항산화 식품을 섭취해주는 것도 피부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