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피부 노화 예방 '줄기세포 화장품' 올 봄 출시

인쇄

탯줄·태반 유래 줄기세포 재료. 피부 재생 특화된 배양액 특허 획득하기도

국내 최대의 줄기세포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차바이오텍이 12일  ‘피부줄기세포 배양액을 포함하는 피부 노화억제 조성물 및 이의 용도’에 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탯줄 또는 태반 유래 줄기세포를 피부조직세포로 분화시켜 배양액을 만드는 기술의 용도에 관련된 것이다. 차바이오텍에 따르면 이 배양액은 기존 방식의 배양액보다 사이토카인·성장인자·단백질 등 피부 재생과 노화 방지에 관련된 물질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로 함유돼 있다.

실제 배양액의 항산화 활성도 및 콜라겐 발현 분석 결과 주름개선과 피부탄력 향상, 색소침착 개선, 피부 조직의 형성과 재생 촉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차바이오텍은 밝혔다. 관련 연구를 진행한 차바이오텍 유지민 박사는 “탯줄이나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그대로 배양액으로 만든 기존 방식과 달리, 중간엽 줄기세포를 피부조직세포로 분화해 피부 재생에 특화된 배양액을 만들었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 박사는 이어 “분화 배양액에서 나온 다른 물질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특허를 등록할 것”이라며 “향후 연구에 따라 피부 재생과 노화 뿐 아니라 다른 치료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특허에 따른 권리는 차바이오텍과 관계사인 차바이오F&C가 각각 50%씩 소유한다. 차바이오F&C는 피부 조직 줄기세포 배양액을 화장품으로 만들어 오는 봄에 선보일 계획이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