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먹는 경옥고, 저용량 인공눈물…'리뉴얼 의약품' 인기

인쇄

광동제약, 소비자 편의성 높인 리뉴얼 의약품 대거 선보여

제약업계에 '의약품 리뉴얼' 바람이 불고 있다. 기존 의약품의 제형을 변화시키거나 패키지를 새롭게 디자인하면서 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6일 광동제약에 따르면 '광동 경옥고'는 새로운 형태의 용기와 패키지를 선보인 뒤 지난해 말 생산 라인을 증설할 정도로 매출이 급성장했다. 1963년 처음 출시된 광동 경옥고는 원래 유리병에 든 제품을 떠먹는 형태였다. 지난 2016년 회사는 경옥고를 짜먹는 스틱포로 리뉴얼해 소비자의 편의성을 더욱 높였고, 이 전략은 적중했다.

광동제약 '광동 경옥고' [사진 광동제약]

광동 경옥고는 동의보감 처방 그대로 인삼·복령·생지황·꿀 4가지 약재를 배합한 후 전통 방식을 살려 120시간을 찌고 숙성시켜 만든다. 병중병후, 허약체질, 육체피로, 권태, 갱년기 장애에 효능을 기대할 수 있다.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성인 기준 1일 2회, 아침·저녁으로 식전 또는 식사 중간에
복용하면 된다.
 

광동제약은 지난해 일회용 인공눈물 '아이톡점안액'의 용량을 0.8ml에서 0.5ml로 줄이며 공급가격을 낮춘 결과 매출액이 기존 제품 대비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 광동제약]

이 밖에도 광동제약은 일회용 인공눈물 아이톡점안액도 튜브당 용량을 0.8ml에서 0.5ml로 줄이며 기존 대비 공급가격을 낮췄다. ‘한 번 쓰고 폐기한다’는 식약처의 권고에 따라 1회 점안량에 맞춰 용량을 낮춘 것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소비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니 인공눈물 매출액이 기존 제품 대비 2배 이상 늘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