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 세브란스 병원에 1억 원 '통큰 기부'

인쇄

"의학 발전은 한 사람 아닌 공동체에 중요한 일" 강조. 소아암 환아 치료 등에 사용 예정

배우 이영애 씨가 지난해 말 세브란스 병원에 의학 발전과 연구, 소아암 환아 치료,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활동 등에 사용해 달라며 발전기부금 1억 원을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이영애 씨는 주변에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고 지난해 12월 6일,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만나 '조용히'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씨는 "2개월이 지난 지금도 주변에 계속되는 문의와 사실 확인 요청에 기부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리기로 결정했다"며 "의료수준의 발전은 그 결실이 환자 한 명이 아닌 많은 사람에게 나누어진다는 측면에서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해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고 기부의사를 밝혔다.

윤도흠 의료원장은 "생명 존중에 대한 이영애 씨의 소중한 마음을 세브란스 가족들에게 잘 전달하겠다. 기부자들의 사랑과 헌신을 잊지 않고 의료경쟁력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