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에서 조심해야 할 눈(目) 병, ‘설맹증’

인쇄

겨울철 야외 활동 오래 하면 각막에 화상 입을 수 있어

 

겨울철 스키·보드 시즌이 왔다. 올해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스키장 인파가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스키장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할 건강 유의점들이 있다. 보통 스키장 부상이라고 하면 타박상 같은 외상을 떠올린다. 그러나 자외선 때문에 생기는 ‘설맹증’ 같은 안구 질환도 걸릴 수 있다.
 
 스키장에 쌓인 흰 눈은 자외선 반사율이 80%나 돼 여름철보다 4배 이상 높다. 밖에서 스키를 타다 보면 직접 쬐는 태양 광선까지 더해져 시신경에 쏟아지는 자외선의 양이 증가한다. 겨울철 건조한 대기와 찬 바람으로 안구 표면이 건조해진다. 이럴 때 강렬한 자외선과 태양 광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각막이 화상을 입을 수 있는데, 이 증상을 설맹증이라고 한다.
 
 설맹증이 생기면 눈이 시리고 눈물이 흘러 눈을 뜨기 힘들어 진다. 일시적으로 시력 저하가 발생하고 두통과 심한 피로감이 밀려온다. 각막에 세균 감염이 생겨 염증이 심해지면 실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그래서 장시간 스키를 즐길 때 반드시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해 주는 스키 고글을 착용해야 한다.
 
 고글을 고를 때는 농도가 너무 짙으면 오히려 동공을 키워 자외선 유입을 증가시킬 수 있다. 눈동자가 들여다 보일 정도의 렌즈를 택하는 게 좋다. 또한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후 12시~2시 사이에는 가급적 활동을 자제한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류익희 원장은 “야외 활동을 하는 중 눈이 시려온다면 잠시 실내로 들어가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라”며 “스키장에 다녀온 후에도 눈이 충혈되고 계속 따끔거린다면 안과 전문의를 찾아 각막 손상 여부를 진단해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