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잡아주는 '편두통 예방약' 한 달 2~3번 두통 겪을 땐 복용 고려해야

인쇄

국내 9개 병원 공동연구 결과. 복용 3개월 두통·어지럼증 점수 절반 이하로 감소

편두통 예방약이 두통은 물론 이와 동반된 어지럼증·멀미 증상을 완화한다는 사실이 국내 9개 대학병원 공동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분당서울대병원·전남대병원·충남대병원·부산대병원·양산부산대병원·전북대병원·울산대병원·조선대병원·을지대 을지병원 등 국내 9개 대학병원 어지럼증 전문의들은 28일 "어지럼증·멀미 증상이 심한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 편두통 예방약을 투약한 결과 치료 1개월 뒤부터 증상 완화와 삶의 질 개선 등 유의한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편두통은 국내 성인 10명 중 2명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이다. 심장 박동처럼 두통이 오는 이른바 '박동성 통증'이 주로 머리의 한쪽에서 일어나는 게 특징이다. 뇌 주변 혈관이나 신경 기능 이상으로 발생한다. 두통 자체도 고통스럽지만, 절반 가량은 어지럼증·멀미 등의 증상을 함께 겪어 일상 생활의 불편을 겪는다.

편두통 치료는 주로 약물을 이용한다. 편두통이 발생하거나, 발생하려고 할 때는 ‘급성기 치료’ 약물을, 이보다 두통 발작이 잦은 경우에는 두통이 없는 평상시 ‘예방 치료’ 약물을 쓴다.

공동 연구팀은 총 13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예방 치료'에 쓰는 ▶베타차단제(심혈관계약물) ▶칼슘채널차단제(심혈관계약물) ▶항우울제(삼환계 항우울제) ▶항경련제 중 하나 이상의 약물을 3개월 이상 투약한 뒤 두통·어지럼증 등의 증상 수준과 삶의 질의 변화를 파악했다.

그 결과, 편두통 예방약물 치료 후 효과는 처방 후 1개월 뒤로 나타나기 시작해 3개월 째는 뚜렷한 증상 개선 효과를 보였다.

편두통 예방약물 투약 전후 두통 등 증상 점수 변화 [자료 분당서울대병원]

우선 두통 강도는 예방약물 투약 전 6.9점에서 약물 투약 3개월 후 3.3점으로 절반 이하로 줄었다. 어지럼증으로 인한 불편 정도는 39.4점에서 3개월 후 15.8점으로, 어지럼증 척도 역시 19.1점에서 8.2점으로 역시 각각 절반 이하로 완화됐다. 멀미 증상을 점수화 한 결과도 이 기간 6.9점에서 2.9점으로 크게 줄었다.

어지럼증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점수화해 비교한 결과도 15.3점에서 9.7점으로 줄어 환자가 겪는 일상생활의 불편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논문의 책임 저자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지수 교수는 “1년에 한두 번 정도로 편두통 발작 빈도가 낮다면 발작이 있을 때에만 급성기 약물로 치료 하는 것을 권한다. 반면 편두통을 한 달에 2~3번 겪는 경우는 두통 증상은 물론 어지럼증·멀미 등을 완화하는 치료로 예방약물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지수 교수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이과학-신경학(Otology & Neurotology)에 개제됐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