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고령산모 임신중독증 위험 높아…정확한 진단·관리 중요

인쇄

제일병원 산부인과 한유정교수

최근 35세가 넘어 출산을 하는 고령 임신이 늘고 있다. 결혼 시기가 늦어지면서 임신·출산 시기도 덩달아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한 전체 신생아 4명 중 한 명은 만 35세 이상 고령 산모가 낳았을 정도로 고령 출산이 늘고 있다. 10년 전과 비교해 두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실제 진료 현장에서도 산모의 연령대 변화는 더 생생하다. 

고령 임신부의 증가는 임신중독증 발생 위험 증가로 이어진다. 고령 임신부는 임신기간동안 당뇨병이나 고혈압같은 임신중독증에 걸릴 위험이 35세 미만 보다 2배 이상 높다. 따라서 평소 산전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임신중독증은 전체 산모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임신부는 전신경련, 폐부종, 혈액응고 이상 같은 증상이, 태아에게는 태반조기박리, 발육지연 같은 합병증을 일으킨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태반이 형성되면서 혈류공급이 제한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신중독증은 임신으로 생긴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법은 출산뿐이다. 분만을 하지 않으면 점점 위험해진다. 임신 34주 이전이라도 질환이 많이 진행됐다면 지체없이 분만을 진행해야 한다. 하지만 조산의 위험을 떠안아야 한다. 

임신중독증 증상을 임신부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는 점도 문제다. 실제 임산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임신부의 40%는 체중이 급격히 늘거나 부종, 두통 같은 임신중독증 자각증상을 겪지만 이를 임신중독증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증상 발현이나 진행 양상이 매우 다양해 예측이 까다롭다는 점도 임신중독증을 방치하는 것에 한 몫한다. 

제일병원 산부인과 한유정 교수

다행히 임신중독증은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한다면 분만 전까지 적절한 치료·관리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임신중독증 발생 위험도를 예측하는 sFlt-1/PlGF 검사법이 국내에 도입되기도 했다. 올해 9월부터는 조건부로 건강보험 급여도 적용 가능해져 금전적 부담도 줄었다. 진단비용의 절반만 부담하면 된다. 

임신중독증 위험이 높은 고령임신부라면 건강한 출산을 위해 정기적으로 산전 진찰을 꼼꼼히 받아야 한다. 또 임신중독증이 의심된다면 즉각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이를 진단·관리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