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 지방보다 탄수화물 영향 더 받아

인쇄

강남세브란스 이지원·용인세브란스 권유진 교수 1만5000여명 대상 연구결과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은 지방을 적게 먹어도 대사증후군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지방 섭취량과 관계없이 탄수화물 섭취량이 많을수록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높았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이지원 교수·용인 세브란스병원 권유진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1년)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1만5582명을 대상으로 총 섭취 칼로리 대비 영양소 비율과 대사증후군과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강남세브란스 이지원 교수(왼쪽)와 용인세브란스 권유진 교수. [사진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에 따르면 여성은 지방을 적게 먹으면서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하는 쪽에서만 대사증후군 발병률이 증가했다. 연구팀은 "지방 섭취 비율이 13.3% 이하인 여성에서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72.8% 이상일 경우 63.5% 이하로 섭취하는 여성보다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2.2배 높았다"고 밝혔다.

반면 남성은 지방 섭취 비율과 관계없이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할수록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이 높아졌다. 특히 탄수화물을 총 섭취 칼로리의 70% 이상, 지방을 22.4% 이상 섭취하는 남성의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탄수화물 섭취 61%이하, 지방섭취 15% 이하인 남성의 2.9배였다.

대사증후군은 심장병과 뇌졸중 등 질환을 유발하는 허리둘레 증가, 지방량 증가, 혈압·혈당 상승, 혈중 지질 이상 등을 통칭한다.

이지원 교수는 “남녀 모두 70% 이상의 탄수화물 섭취는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높였다. 향후 적절한 지방·탄수화물 섭취량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정립해야 할 것 "이라 말했다. 

권유진 교수는 "대사증후군 예방을 위해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올리브유·견과류·생선 등에 함유된 유익 지방을 적정량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면서도 "그렇다고 극단적으로 지방 섭취량을 늘리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식이법은 추가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임상 영양학(Clinical nutrition)’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