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만 기능 떨어져도 위험…'신장 쇼크' 의심 증상은?

인쇄

야뇨증, 소변량 감소 등 나타나면 즉시 병원 찾아야

최근 배우 이미지씨가 '신장 쇼크'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신장 기능이 떨어지며 발생하는 신장 쇼크에 대처하려면 사전에 '경고 증상'을 알아두는 게 도움이 된다 . 

'몸 속 정화조' 신장, 3일만 기능 못해도 생명 위험 
신장은 일반인에게 '콩팥'이라는 이름으로 친숙한 장기다. 크기는 주먹만하고 적갈색의 콩처럼 생겼다. 몸 속 노폐물을 걸러내 소변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맡아 '몸 속 정화조'로 불린다.

신장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장의 경우, 10일 정도 일을 안해 변이 쌓여도 생명에 큰 위험이  없다. 반면 신장은 단 3일만 제 기능을 하지 못해도 경우에 따라 생명을 잃을 수 있다.

신장 쇼크는 주로 신장 기능 저하로 인해 발생한다. 대표적인 것이 신부전증으로 인한 신장쇼크다. 신장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칼륨·인 등 체내 전해질 농도가 제대로 조절되지 않는데, 이러면서 쇼크가 온다.

세란병원 내과 박상미 과장 [사진 세란병원]

세란병원 내과 박상미 과장은 “신장 기능이 떨어지면 밤에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야뇨증) 소변량이 준다. 소화장애·구토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이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박상미 과장은 "환자에 따라서는 이런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따라서 신장 질환이 있는 환자나 중년층 이상은 지속적으로 혈액 검사 등을 통해 신장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