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태어난 지 이틀 내에 '이것' 못하면 질환 가능성

인쇄

5000명 중 1명 있는 선천성 거대결장. 복강경 수술로 치료 가능

정상적인 신생아는 출생 후, 1~2일 내에 태변을 배출한다. 이 기간을 넘겼을 때 의심해야 할 질환이 '선천성 거대결장'이다.

선천성 거대결장은 소아 5000명 중 1명꼴로 발생한다. 변비와 함께 복부 팽만·구토·설사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경희대병원 소아외과 장혜경 교수는 "신생아, 소아의 해결되지 않는 변비 원인은 선천성 거대결장이 가장 흔하다"며 "소아는 신생아와 달리 변비가 수개월 이상 지속 될 때 선천성 거대결장을 의심해야 한다. 심하면 독성 거대결장으로 악화해 치명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선천성 거대결장은 발달 과정에서 신경절세포가 장 말단까지 분포되지 못해 발생한다. 이러면서 장운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장 폐쇄가 나타난다.

선천성 거대결장은 수술로만 치료 가능한 질환이다. 항문을 통해 비정상적인 장을 절제하고 정상적인 대장과 항문 조직을 연결한다. 수술 시간은 대장 절제 길이에 따라 2~6시간 가량 걸린다.

경희대병원 소아외과 장혜경 교수[사진 경희대병원]

장혜경 교수는 “최근에는 소아 복강경 수술이 보편화 되어 있어 잘라내야 하는 대장의 길이가 길더라도 항문을 통해 수술이 가능하다”라며 “또한, 잘라내야 하는 장의 대부분은 직장과 S자 결장 정도로 국한되기 때문에 추가적인 상처 없이 치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